한세실업, 임직원과 함께 모은 1억500만 원 NGO 단체 기부

입력 2024-02-16 08:5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세실업이 약 1억500만 원을 국제개발협력 NGO인 ‘지파운데이션’에 기부했다. (사진제공=한세실업)
▲한세실업이 약 1억500만 원을 국제개발협력 NGO인 ‘지파운데이션’에 기부했다. (사진제공=한세실업)

글로벌 패션 제조업자개발생산(ODM) 기업 한세실업은 약 1억500만 원을 국제개발협력 NGO인 ‘지파운데이션’에 기부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기부금은 ‘2023 온라인 자선 경매’를 통한 수익금과 의류 등을 더해 마련했다.

2023 온라인 자선 경매는 한세실업 임직원들의 의견에 따라 사용하지 않는 물건을 기부해 재활용을 실천하고 나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진행했다. 지난해 11월 17일부터 27일까지 임직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가전제품, 생활용품 등 120여 개 제품이 모였다. 지난해 12월 5일부터 3일간 진행된 경매에는 수익금 전액 기부 소식을 접한 임직원들의 온정이 이어져, 600여회가 넘는 입찰 참여를 기록했다. 경매가 끝나자 경매 수익금에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모은 성금 등이 합쳐져 총 500만 원이 모였다. 한세실업에서도 약 1000벌(PCS)의 아동용 겨울 의류를 추가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한세실업이 기부한 금액과 의류는 지파운데이션을 통해 새 학기를 맞이한 지역아동센터와 다문화가정지원센터 아동 청소년 등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기부 금액은 학생들이 새 학기를 맞아 학용품을 구매하는데 사용되며, 겨울 의류는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게 나눈다.

김익환 한세실업 부회장은 “추운 겨울철 지역 이웃을 돕고 나눔 문화를 실천할 수 있도록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의견을 개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는데 뜨거운 성원이 이어져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한세실업은 지역 사회와 상생을 비롯해 사회 공헌 활동에 앞장서는 기업으로 ESG 경영 활동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탕탕 후루후루”·“야레야레 못 말리는 아가씨”…나만 킹받는거 아니죠? [요즘, 이거]
  • 변우석 팬미팅·임영웅 콘서트 티켓이 500만 원?…'암표'에 대학교도 골머리 [이슈크래커]
  • 창업·재직자 은행 대출 어렵다면…'중소기업 취업청년 전월세보증금 대출' [십분청년백서]
  • 서울고법 "최태원, 노소영에 1조3800억원 재산분할"
  • 단독 문체부 산하 한국문화진흥 직원 절반 '허위출근부' 작성
  • 새 국회 '첫' 어젠다는…저출산·기후위기 [22대 국회 개원]
  • 용산역 역세권에 3.7M 층고…코리빙하우스 ‘에피소드 용산 241’ 가보니[르포]
  • 육군 훈련병 사망…군, 얼차려 시킨 간부 심리상담 中
  • 오늘의 상승종목

  • 05.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166,000
    • +1.88%
    • 이더리움
    • 5,253,000
    • +0.75%
    • 비트코인 캐시
    • 651,000
    • +0.77%
    • 리플
    • 728
    • -0.27%
    • 솔라나
    • 234,300
    • +0.47%
    • 에이다
    • 626
    • -0.48%
    • 이오스
    • 1,132
    • +1.25%
    • 트론
    • 156
    • +0%
    • 스텔라루멘
    • 148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87,500
    • +1.63%
    • 체인링크
    • 25,570
    • -2.4%
    • 샌드박스
    • 617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