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마스, 휴전 6일 차 이스라엘인 10명 석방…이스라엘 “전투 재개 준비됐다”

입력 2023-11-30 08:2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수감자 30명 석방 예정
네타냐후 “이스라엘은 분명히 싸움에 복귀할 것”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의 일시 휴전 4일 차인 27일(현지시간) 가자지구 국경 인근 남부 이스라엘에서 군인들이 이동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의 일시 휴전 4일 차인 27일(현지시간) 가자지구 국경 인근 남부 이스라엘에서 군인들이 이동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의 휴전 6일 차에 하마스가 총 16명의 인질을 석방했다. 이스라엘은 휴전이 종료되는 대로 전쟁을 재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29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군(IDF)은 “이스라엘인 10명과 4명의 태국인이 가자지구를 빠져나왔다”고 전했다. 앞서 하마스는 이날 러시아 국적의 여성 2명을 석방했다고 밝혔다.

마지드 알 안사리 카타르 외무부 대변인은 엑스(X·옛 트위터)에 “인도주의 휴전 협정 6일째 조건에 따라 가자지구에 억류된 인질 10명을 석방하는 대가로 팔레스타인인 30명이 오늘 석방될 예정”이라며 “협정 틀 밖에서 러시아 시민 2명과 태국 시민 4명이 국제적십자위원회(ICRC)에 인도됐다”고 적었다.

당초 이스라엘과 하마스는 4일간의 휴전에 합의하면서 인질 50명과 팔레스타인 수감자 150명을 맞교환하기로 했다. 예정대로라면 28일 휴전이 끝나야 하지만, 양측의 합의로 휴전이 30일 오전 7시까지 이틀 더 연장됐다.

전날까지 가자지구에서 석방된 인질은 이스라엘인 60명과 외국인 21명을 포함해 총 81명이다. 이스라엘에서 풀려난 팔레스타인 수감자는 180명이다.

이스라엘은 휴전이 종료된 후 하마스를 파괴하기 위한 전쟁을 재개하겠다는 뜻을 재차 강조했다.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에 따르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성명에서 “휴전 기간 인질 수십 명을 석방한 것은 매우 큰 성과”라면서도 “인질 석방이 끝나면 이스라엘은 분명히 싸움에 복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아브 갈란트 국방부 장관도 헤르지 할레비 참모총장, 다비드 바르니아 모사드 국장, 로넨 바르 신베트 국장 등 군·정보 수뇌부와 전황 평가 회의를 열고 “공중·해상·지상의 IDF 병력은 즉각적인 전투 재개를 위한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일릿 카피 때문" 민희진 주장 반박한 하이브 CEO…전사 이메일 돌렸다
  • 임영웅·아이유·손흥민…'억' 소리 나는 스타마케팅의 '명암' [이슈크래커]
  • 중소기업 안 가는 이유요?…"대기업과 월급 2배 차이라서" [데이터클립]
  • 법무부, ‘통장 잔고 위조’ 尹대통령 장모 가석방 보류
  • 윤보미·라도, 8년 열애 인정…"자세한 내용은 사생활 영역"
  • 단독 ‘70兆’ 잠수함 사업 가시화…캐나다 사절단, K-방산 찾았다
  • 단독 삼성전자 엄대현 법무실 부사장, 이례적 ‘원포인트’ 사장 승진
  • U-23 아시안컵 8강 윤곽…황선홍 vs 신태용 ‘운명의 대결’
  • 오늘의 상승종목

  • 04.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353,000
    • +0.2%
    • 이더리움
    • 4,679,000
    • +0.97%
    • 비트코인 캐시
    • 739,000
    • -0.07%
    • 리플
    • 790
    • +1.8%
    • 솔라나
    • 226,500
    • +1.25%
    • 에이다
    • 738
    • -0.81%
    • 이오스
    • 1,210
    • +0.41%
    • 트론
    • 163
    • +1.24%
    • 스텔라루멘
    • 16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4,300
    • +0.38%
    • 체인링크
    • 22,200
    • +0.05%
    • 샌드박스
    • 705
    • -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