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엑스포 파리 총회 참석…"부산 유치 총력"

입력 2022-11-27 15: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대한상의, 삼성·SK·현대차 등 민간대표단 파견
2030 엑스포 유치 분수령…29일 3차 경쟁 PT

▲최태원 SK그룹 회장 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사진제공=대한상공회의소)
▲최태원 SK그룹 회장 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사진제공=대한상공회의소)

삼성·SK·현대차 등 국내 주요 대기업들로 구성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민간위원회가 제171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 참석해 본격적인 유치 활동에 나선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8~2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엑스포 총회에 민간 대표단을 파견했다고 27일 밝혔다. 대표단에는 엑스포 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 겸 민간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이인영 삼성전자 사장, 이형희 SK SV위원장, 김동욱 현대자동차 부사장 등이 포함됐다.

이번 총회는 후보국들이 지난 9월 공식 유치 신청서를 제출한 후 처음 열리는 총회다. 내년 11월로 예정된 유치국 선정을 약 1년 앞두고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 이탈리아, 우크라이나 등이 유치전을 벌일 전망이다.

민간 대표단은 총회 기간 정부 대표단을 지원하고 회원국과의 개별 접촉을 통해 한국의 엑스포 유치 준비 상황을 설명하며 강력한 유치 의사를 전달하기로 했다. BIE 회원국 대표 등 관련 인사들을 초청하는 리셉션도 여러 차례 개최해 다층 접촉을 통한 지지층 결집에 나선다.

이번 총회는 2030 엑스포 유치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한국을 포함한 경쟁국의 3차 프레젠테이션이 29일 오전 진행된다. 해당 프레젠테이션이 최종 발표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한국 대표단은 최대한 많은 BIE 회원국들의 지지를 얻어내기 위해 발표 직전까지 전략을 가다듬고 있다.

대한상의에 따르면 최 회장은 프레젠테이션 기획 단계부터 직접 참여해 경쟁국과 차별화하는 전략을 제시했다. 이전과 다른 새로운 형태의 프레젠테이션을 구성해 국가·세대를 불문하고 부산 엑스포가 세계인들과 나누고자 하는 의미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박동민 세계박람회 유치지원 민간위원회 사무국장은 “정부와 민간이 치밀한 역할 분담을 통해 빈틈없는 교섭 일정을 수립했다”며 “한국 기업과의 비즈니스 협력을 원하는 국가들이 많다는 점은 우리의 큰 경쟁력인 만큼 이 장점을 십분 활용해 짧은 시간에 밀도 높은 활동을 펼쳐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재명-검찰, 조사 하루 앞두고도 '출석 시간' 기싸움
  • “포기를 모르는 남자”…슬램덩크 인기에 유통가 때아닌 특수
  • 서류 위조해 美 고교 입학한 29세 한인 여성…대체 왜?
  • “메로나·월드콘, 1200원”…빙그레 이어 롯데제과도 아이스크림 가격 인상
  • 1020女 ‘더 퍼스트 슬램덩크’ 푹 빠졌다...관람비율 3배 ‘쑥’
  • 단독 野, 은행권 ‘햇살론 출연’ 법으로 강제한다…‘횡재세’ 본격화
  • 블랙핑크 사진사 자처한 마크롱 대통령, 프랑스 국민들 자극…시위 확산 도화선
  • 중국도 난방 대란…살인적 추위에 난방 가스까지 끊겨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990,000
    • +0.44%
    • 이더리움
    • 2,009,000
    • +0.15%
    • 비트코인 캐시
    • 169,400
    • +0.18%
    • 리플
    • 516.3
    • +0.74%
    • 솔라나
    • 30,750
    • +1.42%
    • 에이다
    • 493
    • +3.86%
    • 이오스
    • 1,399
    • +2.64%
    • 트론
    • 80.07
    • +3.65%
    • 스텔라루멘
    • 116.3
    • +1.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400
    • +1.37%
    • 체인링크
    • 9,280
    • +2.94%
    • 샌드박스
    • 940
    • +2.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