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2차전 상대 가나, 귀화 선수만 5명…"분열 가능성도"

입력 2022-11-26 18:5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월드컵 출전 선수 831명 중 귀화 선수는 130명 이상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상대인 가나 축구대표팀의 이냐키 윌리엄스 등 선수들이 21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어스파이어 존 훈련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상대인 가나 축구대표팀의 이냐키 윌리엄스 등 선수들이 21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어스파이어 존 훈련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상대인 가나 대표팀엔 귀화 선수 5명이 포진해 있다. 이냐키 윌리엄스(28·아틀레틱 빌바오)와 타릭 램프티(22·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 등은 유럽 무대에서 뛰는 핵심 선수들이다. 이들은 모두 2022 카타르 월드컵을 앞두고 가나 축구협회의 요청을 받아 유니폼을 갈아입었다.

뉴욕 타임스는 26일(한국시간) 카타르 월드컵에서 뛰는 귀화 선수들을 조명하면서 가나 대표팀의 분위기를 전했다. 뉴욕 타임스에 따르면, 카타르 월드컵에 뛰는 귀화 선수들은 최소 130명이다. 월드컵 최종 명단에 포함된 선수가 32개국 831명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적지 않은 숫자다.

뉴욕 타임스는 "130명 이상의 선수들은 해당 국가에서 태어나지 않은 선수들"이라며 "몇몇 선수들은 불과 수개월 전에 해당국 대표팀 선수로 발탁됐다"고 전했다.

출생국과 출전국이 다른 선수들은 대부분 아프리카 대표팀에 속해있다. 뉴욕 타임스는 귀화 선수들을 영입한 팀들은 조직력에서 무너질 위험이 있다고 설명했다.

스위스 출신인 라울 사보이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대표팀 감독은 인터뷰에서 "(월드컵 출전) 기회만을 잡기 위해 국적을 바꾼 선수들이 많다"며 "그동안 부모님 국가에 관심을 두지 않던 선수들이 월드컵을 앞두고 합류한다면 해당 팀은 분열의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가나 축구대표팀 오토 아도 감독 역시 "새로운 선수의 합류는 위험할 수도 있다"며 "기존 선수들이 맞췄던 것이 깨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가나 역시 카메룬처럼 외부 선수들을 대거 영입한 팀이다.

뉴욕 타임스는 가나 대표팀 내부엔 귀화 선수들의 순수성에 의심하는 분위기가 있었다고 전했다. 다만, 귀화 선수들은 다양한 방법으로 팀에 녹아들었고, 자신의 진심을 전하기 위해 노력했다.

영국에서 태어난 램프티는 가나에 어린이 재단을 설립했고, 윌리엄스는 올해 여름 가나에 있는 조부모님댁을 방문해 시간을 보냈다. 특히 윌리엄스는 지난 9월 대표팀 합류 첫날부터 기존 선수들과 많은 대화를 나누며 팀에 녹아들기 위해 노력했다.

가나 대표팀 주장 앙드레 아유(32·알 사드)는 "선수들의 마음까지는 알 수 없지만, 귀화 선수들이 가나 대표팀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면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도 감독 역시 "팀을 하나로 뭉치는 과정은 쉽지 않았지만, 지금은 서로가 잘 지낸다"고 전했다.

이 밖에 주요 귀화 선수로는 잉글랜드 대표팀의 라힘 스털링(28·첼시)은 자메이카 킹스턴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냈지만, 영국 국적을 택해 잉글랜드 대표팀에 발탁됐다. 스위스 미드필더 제르단 샤키리(31·시카고 파이어)는 코소보에서 태어난 난민 출신이다. 이탈리아에서 나고 자란 니촐라 잘레프스키(20·AS로마)는 부모님의 국적을 따라 어렸을 때부터 폴란드 대표팀으로 활약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삼성전자 ‘반도체 감산 여부’·‘갤럭시S23 흥행’…이번 주 중대 발표
  • 원희룡 국토부 장관 “전세사기 가담 중개사 자격 취소…내달 대책 발표”
  • “손실보상 때문에 안했다?”…코로나19로 자영업자 폐업 오히려 감소
  • '진술 거부' 이재명 "천화동인 1호와 관련 無"…유동규와도 선 그어
  • 대통령실 “MB, 건강 회복하면 중동특사 검토”
  • 비욘세, 두바이 공연 후 성 소수자 반발 이유…1시간 개런티만 300억
  • 손흥민, “이런 골 필요했다” 멀티골로 찾은 자신감…평점 9.1 MOTM 선정
  • '일타 스캔들' 전도연X정경호, 무서운 상승세…5회 만에 시청률 10% 눈앞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32,000
    • +0.96%
    • 이더리움
    • 2,009,000
    • +0.15%
    • 비트코인 캐시
    • 170,700
    • +0.89%
    • 리플
    • 516.5
    • -0.31%
    • 솔라나
    • 30,380
    • -1.14%
    • 에이다
    • 485.2
    • -1.28%
    • 이오스
    • 1,387
    • -0.36%
    • 트론
    • 79.72
    • +0.76%
    • 스텔라루멘
    • 116.6
    • -1.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50
    • -0.54%
    • 체인링크
    • 9,250
    • +0%
    • 샌드박스
    • 930.7
    • -2.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