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이번 가처분으로 정치파동 끝났으면” vs 전주혜 “당원권 정지 이준석 적격성 있나”

입력 2022-09-28 11:5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준석 “경제위기 상황에 정치적 파동 이어가야 하는지 의아해”
전주혜 “당원권 정지된 이준석, 효력정지 구할 적격성 있나”

(국회사진취재단)
(국회사진취재단)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28일 서울남부지법에 출석하며 “이번 가처분 결정으로 인해 모든 게 종식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를 상대로 제기한 3·4·5차 가처분 심문에 출석했다. 현장에는 이 전 대표의 성상납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방송 ‘가로세로연구소’부터 이 전 대표의 지지자까지 많은 인파가 몰렸다.

이 전 대표는 “다른 것보다도 최근 경제 상황 등이 어려운데 제발 다들 정신 좀 차리고 이준석 잡기가 아니라 물가 잡기, 환율 잡기에 나섰으면 하는 생각”이라며 “라면 가격이 15% 가까이 올랐고, 휘발유 가격도 아직까지 높고, 환율의 경우 1430원이 넘어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제위기 상황인데 어떻게 이렇게 정치적 파동 속에서 가야 하는지 의아하다”며 “이번 가처분 결정으로 인해 모든 게 종식됐으면 하는 생각이고, 지난번 결정 때 이미 끝났어야 하는데 왜 이렇게 정치파동을 이어가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추가 징계를 개시한 당 중앙윤리위원회 소명 관련해서는 “그런 건 전혀 없다”며 짧게 답했다.

국민의힘 측에서는 전주혜ㆍ김종혁 비대위원이 남부지법에 출석했다. 전 의원은 출석 전 취재진에 “오늘 5차 가처분에 저희가 채무자 본인이기 때문에 법원에 채권자 청구가 이유 없다는 것을 적극적으로 소명하기 위해 법원에 나왔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법원 결정을 최대한 존중하고 당헌을 정비해 ‘최고위 기능 상실’이라는 불명확하고 모호한 개념을 정비를 했고, 이에 따라 새로운 비대위를 발족했다”며 새 비대위의 적법성을 주장했다.

이어 전 의원은 이번 심문에서 “이준석 전 당대표는 현재 당원권 정지 상태임을 중점적으로 소명할 것"이라 강조했다. 그는 “당헌 개정은 당원에게 적용되는 규범이기 때문에 당원권 정지 당원이 효력 정지를 구할 당사자 적격이 있는지 의문을 갖고 있다”고 했다.

이날 재판부는 이 전 대표가 낸 3·4·5차 가처분을 일괄 심문한다. 3차 가처분은 ‘비상 상황’ 등 당헌·당규를 개정한 전국위원회 의결 효력 정지, 4차는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직무집행 정지, 5차는 새 비상대책위원 6인의 직무집행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尹 '16강 벤투호'에 "꺾이지 않는 마음 뭉클"…"靑 영빈관, 국빈 만족에 선정"
  • ‘효심 깊은 황소’ 황희찬, 귀국 후 손목키스 주인공 찾아갔다
  • ‘라이언전 걸그룹’ 버가부, 데뷔 1년 2개월 만에 해체…“공식활동 종료”
  • [영상] 박홍근 "국민의힘, 나라 살림살이를 尹 사적 가계부쯤으로 여겨"
  • [영상] 정진석 "더불어민주당, 예산안 볼모로 이재명 사법 리스크 물타기"
  • [인포그래픽] 더 고급지게 돌아왔다…서울 호텔 ‘딸기 뷔페’ 총정리
  • 위믹스 상장폐지에 ‘미르M’ 김새나
  • ‘도하의 기적’ 쓰고도 내분 겪는 韓·日축구…공통점과 차이점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52,000
    • +0.14%
    • 이더리움
    • 1,661,000
    • +1.1%
    • 비트코인 캐시
    • 147,000
    • +0.34%
    • 리플
    • 516.1
    • +1.33%
    • 솔라나
    • 18,100
    • -1.09%
    • 에이다
    • 415.3
    • -0.31%
    • 이오스
    • 1,323
    • +5.08%
    • 트론
    • 71.49
    • +0.38%
    • 스텔라루멘
    • 113.4
    • +0.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750
    • +1.86%
    • 체인링크
    • 9,235
    • +0.54%
    • 샌드박스
    • 776.3
    • -0.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