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文 “정신·가치 이어가는지 돌아보길”

입력 2022-08-18 15:5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8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서 참석자들이 헌화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18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서 참석자들이 헌화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문재인 전 대통령이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인 18일 “오늘 김대중 (전) 대통령님 서거 13주기를 맞아, 우리 후대들이 그의 정신과 가치를 제대로 이어가고 있는지 돌아보는 하루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행동하는 양심’의 표상 김 전 대통령님이 우리 곁을 떠난 지 어느덧 13년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모진 역경 속에서 민주주의와 인권, 평화와 화합의 한길을 꿋꿋하게 헤쳐 나간 세계적 지도자였고, 늘 서민과 약자 편에 섰으며, IMF(국제통화기금) 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한 국가 지도자였다”며 “김 전 대통령님의 정신과 가치는 지금 시기 더욱 절실하게 다가온다”고 기렸다.

문 전 대통령은 또 “우리는 김 전 대통령님이 이룬, 민주와 민생, 평화와 통합의 길 위에서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며 “엄혹한 겨울을 이겨낸 ‘인동초 김대중’의 의지를 되새기며, 시련을 겪더라도 역사는 끝내 전진한다는 것을 확신한다”고 언급했다

문 전 대통령뿐 아니라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도 김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집결했다. 여야는 모두 한반도의 민주주의와 평화를 이끈 ‘DJ 정신’을 기리며 추모했다. 특히 김 전 대통령이 정치보복을 하지 않았다는 점을 들어 국민통합의 뜻을 계승해야 한다는데 입을 모았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진행된 김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서 “다섯 번의 죽을 고비와 사형선고. 짐작조차 어려운 그 고난의 가시밭을 당신은 홀로 걸었다”며 “단 한 걸음도 물러서지 않았고, 단 한 번의 정치보복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수많은 핍박과 고난 겪었음에도 정치보복 하지 않으시고 화해와 용서로서 국민을 하나로 만들었다”며 “정권교체가 잦은 요즘 집권하신 분들이 배워야 할 가장 큰 덕목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결식에 오셔서 대성통곡하시면서 ‘민주주의, 서민 경제, 한반도 평화 위기가 다가오고 있다. 이에 철저히 투쟁해야 한다’는 마지막 유언 같은 말씀이 생생하다”고 회고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힙한 것들끼리 뭉쳤다”…마르지엘라 품은 ‘갤럭시 Z 플립4’ 모습은?
  • 광고주도 감동한 츄 인성…“폭언·갑질 상상할 수 없어, 늘 밝고 친절”
  • 맥도날드 또 이물질 사고…기생충 이어 이번엔 모기
  • 이번 주 국내 출시된다는 애플페이, 삼성페이 독주 제동 걸까
  • “축구하지 말라고 전해”…태극전사 여자친구 SNS에도 악플 테러
  • 홍상수·김민희, 뜻밖의 목격담 화제…“김민희가 운전하더라, 어이없어”
  • 강남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 9000만 원…강북 3배
  • 원스피리츠, 내일 ‘원소주 클래식’ 온라인몰 출시·판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53,000
    • +1.44%
    • 이더리움
    • 1,714,000
    • +3.5%
    • 비트코인 캐시
    • 152,000
    • -0.52%
    • 리플
    • 542.2
    • +1.61%
    • 솔라나
    • 18,500
    • -1.23%
    • 에이다
    • 425.1
    • -0.14%
    • 이오스
    • 1,267
    • +0.8%
    • 트론
    • 73.31
    • -0.5%
    • 스텔라루멘
    • 120.9
    • -0.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100
    • +0.44%
    • 체인링크
    • 9,990
    • -1.48%
    • 샌드박스
    • 782.6
    • +0.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