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18 세계여자핸드볼선수권 제패…비유럽 첫 우승

입력 2022-08-11 06:2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국 18세 이하 여자핸드볼 국가대표 선수단.(국제핸드볼연맹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한국 18세 이하 여자핸드볼 국가대표 선수단.(국제핸드볼연맹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한국 18세 이하(U-18)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전통의 강호 덴마크를 물리치고 세계선수권을 제패했다.

김진순(인천비즈니스고)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11일(한국시간)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에서 열린 제9회 세계여자 청소년핸드볼 선수권대회 결승에서 덴마크를 31-28로 물리쳤다.

18세 이하 선수들이 실력을 겨루는 이번 대회에서 유럽 팀들을 상대로 8연승을 거둔 한국은 비유럽 국가 최초로 세계여자 청소년선수권 우승을 차지했다.

이 대회에서는 비유럽 팀이 4강 이상에 든 사례도 2006년 준우승, 2016년과 2018년 3위에 오른 한국이 유일하다.

한국 여자 핸드볼이 세계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1988년과 1992년 올림픽, 1995년 세계선수권(성인), 2014년 20세 이하 세계선수권에 이어 이번이 통산 다섯 번째다.

전반을 15-15로 마친 한국은 후반 초반 2골 차로 끌려가며 위기를 맞았으나 후반 중반 이후 역전에 성공, 오히려 점수 차를 벌리며 값진 우승을 일궈냈다.

20-22로 뒤지던 종료 17분여를 남기고 김민서(황지정산고)와 이혜원(대구체고)의 연속 득점으로 동점을 이뤘고, 여세를 몰아 김서진(일신여고)의 골로 승부를 뒤집었다.

이후 김서진이 2분간 퇴장을 당해 위기를 맞는 듯했지만 이어진 공격에서 김민서가 한 골을 추가하며 2골 차로 달아났다.

경기 종료 10분을 남기고 김민서의 7m 스로로 27-24, 3골 차를 만들었고 골키퍼 김가영(인천비즈니스고)이 고비마다 상대 슈팅을 막아내며 리드를 지켰다. 김가영은 상대 슈팅 36개 가운데 11개를 막아 방어율 31%를 기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영상] ‘尹 비속어’ 영상 틀자니까 ‘음성’은 안된다는 윤재옥 외통위원장
  • [영상] ‘외교 참사’ 선 그은 박진 “韓 외교, 올바른 방향 가고 있다”
  • [영상] ‘文 조사’에 말아낀 윤 대통령 “언급 적절치 않아”
  • [이슈크래커] 미국 인플루언서들도 뒷광고 논란…차원이 다른 벌금 폭탄
  • [이슈크래커] 북한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일본이 화들짝 놀란 이유
  • [이슈 크래커] 호출료 올리고 파트타임제 도입...심야 택시전쟁 해소될까
  • 기관실엔 김건희·칼 든 검사…만화축제 금상 받은 윤석열 풍자화
  • "집ㆍ자녀 원했을 뿐인데...실직 후 투잡 뛰며 '나'마저 잃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0.0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695,000
    • +1.81%
    • 이더리움
    • 1,928,000
    • +1.63%
    • 비트코인 캐시
    • 173,800
    • +4.2%
    • 리플
    • 686.5
    • +4.46%
    • 위믹스
    • 2,636
    • +3.33%
    • 에이다
    • 619.3
    • +0.65%
    • 이오스
    • 1,711
    • +0.18%
    • 트론
    • 88.7
    • +0.42%
    • 스텔라루멘
    • 172
    • +2.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850
    • +0.07%
    • 체인링크
    • 11,030
    • +5.75%
    • 샌드박스
    • 1,211
    • +1.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