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22 지속가능성 보고서 발간…핵심은 EㆍSㆍG

입력 2022-07-07 09:1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지속가능경영 핵심인 ESG 콘텐츠 구성
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지향점 담아
내용 연관성 고려한 콘텐츠 배치,
‘데이터 관리 플랫폼’ 보고서 발간 활용

▲현대차가 2021년 한 해 동안의 다양한 ESG 경영 성과와 관련 정보를 담은 ‘2022년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간했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가 2021년 한 해 동안의 다양한 ESG 경영 성과와 관련 정보를 담은 ‘2022년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간했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2021년 한 해 동안의 다양한 ESG 경영 성과와 관련 정보를 담은 ‘2022년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간했다.

현대차는 기업 경영 전반에 관해 투자자와 고객을 비롯한 국내외 여러 이해관계자와의 소통을 위해 2003년 이후 매년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보고서 인사말에서 “모든 이해관계자의 관점에서 지속가능성을 추구해야 하는 시대적 흐름에 따라, 현대자동차는 늘 이해관계자분들과 함께하며, 지속 가능한 미래로 나아가는 힘찬 발걸음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지속가능성 보고서 본문은 크게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로 나누어 구성됐다, 특히 국내 외 주요 ESG 화두로 부상한 주제들에 대해 현대차의 관리 현황과 향후 계획을 더 충실히 담아내고자 했다.

환경 부분에서는 2045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한 전략과 방향, 전동화 전환을 위한 노력을 상세하고 효과적으로 전달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사회 분야에서는 사업장 안전관리 조직, 안전보건 활동 사례 등 올해부터 새로이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과 관련한 다양한 정보부터 책임감 있는 광물 관리, 주요 ESG 리스크 진단 등 공급망 ESG에 관한 내용까지 다루고 있다.

지배구조 분야에서는 이사회 산하 위원회별 구성과 역할, 지난 한 해 동안 승인 · 심의한 안건들의 실제 활동 내용을 상세히 수록하고 있다.

또한, 콘텐츠 배치 및 디자인 측면에서도 독자 편의를 위한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아울러 많은 양의 관련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취합하고 편집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IT 시스템 ‘ESG 플랫폼’의 데이터 관리 기능을 처음으로 보고서 발간에 활용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글로벌 ESG 정보공시 추세에 발맞춰 이번 지속가능성 보고서 제작 과정에서는 더욱 투명하고 적극적인 소통에 주안점을 두었다”라며, “앞으로도 ESG 경영의 내실을 다지는 것과 동시에 외부 이해관계자들과의 진정성 있는 소통을 꾸준히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브 먹던 물 팔아요”…‘충북대 축제’ MC 개그맨, 부적절 멘트 논란
  • [영상] "北 도발 시 즉각 대응"…한미 연합 해상훈련 모습
  • 수도권 아파트값·전셋값 동반 하락세…노원구 하락세 가장 커
  • 내달부터 가구당 전기료 2270원 인상…㎾h 2.5원 추가 인상
  • 이재명, 尹 대통령 직격 "지금 들어도 바이든…욕했잖느냐"
  • “가슴 큰 여성을…” 틱톡서 야한 농담한 애플 부사장, 사임
  • 경기 버스 노사 재협상서 극적 타결…버스 정상운행
  • “익숙하게 끌려가더라”…‘마약 혐의’ 돈스파이크, 과거 미국 입국 재조명
  • 오늘의 상승종목

  • 09.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847,000
    • -0.33%
    • 이더리움
    • 1,894,000
    • -0.94%
    • 비트코인 캐시
    • 168,800
    • -4.04%
    • 리플
    • 687.3
    • -1.52%
    • 위믹스
    • 2,548
    • +0.55%
    • 에이다
    • 619.9
    • -0.11%
    • 이오스
    • 1,756
    • +2.81%
    • 트론
    • 87.42
    • -0.65%
    • 스텔라루멘
    • 174.2
    • +5.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700
    • -1.06%
    • 체인링크
    • 10,650
    • -2.56%
    • 샌드박스
    • 1,207
    • -0.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