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으로 베트남·르완다에 자립 모델 이양

입력 2022-07-06 09:3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지난 달 17일 베트남 마이쩌우현에서 진행된 ‘그린라이트 프로젝트’ 이양식에서 기아 행사 관계자, 굿네이버스 관계자, 베트남 마이쩌우현 지역정부 관계자와 지역 주민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있다. (사진제공=기아)
▲지난 달 17일 베트남 마이쩌우현에서 진행된 ‘그린라이트 프로젝트’ 이양식에서 기아 행사 관계자, 굿네이버스 관계자, 베트남 마이쩌우현 지역정부 관계자와 지역 주민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있다. (사진제공=기아)

기아가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를 마친 뒤 베트남과 르완다 현지 공동체에 자립 모델을 이양했다.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는 경제, 교육, 보건, 환경 등 분야에 대한 지원이 필요한 지역사회에 인프라와 자립 프로그램 등을 제공해 궁극적인 자립을 돕고자 하는 기아의 글로벌 대표 사회공헌 활동이다.

기아는 ‘그린라이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2019년 7월부터 3년간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 인근 지역인 마이쩌우현 내 환경 오염 및 보건 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을 추진해왔다.

마이쩌우현에서 기아는 글로벌 NGO 단체 굿네이버스와 함께 △친환경 폐기물 처리 시스템 구축 △폐기물 수거 트럭 운영 △환경보호 인식 개선 캠페인 시행 등을 통해 지역 환경을 개선하고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 및 자립을 도왔다.

기아는 아프리카 르완다 가헹게리 지역에서도 2017년 7월부터 5년간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한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가헹게리는 인구 대부분이 농업에 종사하나 농업 기술과 농기구의 부족으로 빈곤 문제가 심화되고 있는 지역이다. 기아는 가헹게리에서 NGO 단체 열매나눔재단과 함께 △농업기술 훈련 센터 건립 △이동식 농기구 대여 및 교육 지원용 차량 운영 △종자·비료 대출 및 옥수수 유통 사업을 통한 수익 창출 등을 지원하며 가헹게리 지역사회의 실질적인 농업 역량 향상과 생산 확대를 통한 재정 자립에 기여했다.

지난 6월, 기아는 베트남과 르완다 지역에서 진행해오던 ‘그린라이트 프로젝트’ 지원을 마치고 현지에서 이양식을 진행하며 해당 정부와 지역사회에 사업 전권을 이양했다. 향후 몇 년간 현지 모니터링을 수행하며 자립적인 운영이 안정권에 들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로써 베트남과 르완다는 기아의 ‘그린라이트 프로젝트’가 현지 이양을 완료한 열 번째, 열한 번째 거점이 됐다.

기아 관계자는 “단순한 물질적 지원이 아닌 지역사회가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그린라이트 프로젝트’와 기아 사회공헌의 궁극적인 목표”라며 “기아는 향후에도 친환경, 모빌리티 등 글로벌 사회 이슈 해결을 위한 지속 가능한 가치 창출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삼성 ‘안정 속 혁신’ 인사 단행할 듯…재계 미래 준비 가속
  • 尹, 화물연대 관계장관대책회의 주재…“정유·철강 업무개시명령”
  • 정부 ‘강대강’ 조치 제동 걸릴까…국제노동기구, 긴급개입 개시할 듯
  • 한국서 히잡 미착용 이란 女 선수, 결국 자택 강제 철거당해…“정의는 어디에”
  • ‘서해 공무원’ 거듭 목소리 내는 文 “서훈은 신뢰의 자산…최고의 북한 전문가”
  • 내년 車보험료 1%대 인하…실손보험료는 10%대 인상
  • 30·40대 신흥부자 8만 명 육박…“주식 투자로 돈 불려”
  • 카타르 월드컵서 한국-우르과이전 가장 시끄러운 경기…소음측정 131데시벨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91,000
    • +0.03%
    • 이더리움
    • 1,689,000
    • -1.23%
    • 비트코인 캐시
    • 148,800
    • -0.73%
    • 리플
    • 522.7
    • -1.36%
    • 솔라나
    • 18,020
    • -0.72%
    • 에이다
    • 430.1
    • -0.6%
    • 이오스
    • 1,241
    • -1.27%
    • 트론
    • 71.47
    • -1.54%
    • 스텔라루멘
    • 116.7
    • -0.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450
    • +0.09%
    • 체인링크
    • 9,855
    • -1.55%
    • 샌드박스
    • 782.4
    • -1.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