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탈원전 폐기 드라이브’에 현장 찾은 중기부…“앰뷸런스맨 제도 시행할 것”

입력 2022-07-05 15:46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5일 경남 창원에 위치한 원전 협력 중소기업 제이엠모터스펌프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5일 경남 창원에 위치한 원전 협력 중소기업 제이엠모터스펌프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윤석열 정부가 친원전을 공식화 하면서 중소벤처기업부가 원자력 관련 중소기업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탈원전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었던 전 정부와 달리 새 정부가 친원전으로 궤도를 수정한 뒤 첫 현장 방문이다.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5일 경남 창원에 위치한 원전 협력 중소기업 ‘제이엠모터스펌프’를 직접 찾았다. 정부가 이날 국무회의에서 관계 부처 합동으로 ‘새정부 에너지 정책 방향’을 심의·의결하며 친원전 정책을 본격화 한 것에 발을 맞추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새정부 에너지 정책 방향은 신한울 원전 3·4호기 건설을 재개해 오는 2030년까지 에너지 내 원전 발전 비중을 30% 이상으로 확대하는 것이 골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번 에너지정책 방향은 에너지전환(탈원전) 로드맵,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 등 원전의 단계적 감축을 명시한 이전 정부의 정책을 대내외적으로 대체하는 것”이라며 “원전 활용도 제고를 정부 정책으로 공식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조 차관이 찾은 제이엠모터스펌프는 원전 건설에 활용되는 대형 크레인과 원전 내 화재 발생 시 초기진압을 위한 특수 소방 펌프차를 생산·운영하는 대표적인 원전 협력 기업이다. 지난 6월 중기부가 원전 중소기업 지원방안을 발표한 이후 첫 번째로 정책자금(운전자금 5억 원)을 지원받았다.

조 차관은 제이엠모터스펌프의 원전 화재용 특수 소방차 제조 현장을 직접 둘러봤다. 이후 임직원과 간담회를 갖고 애로사항과 지원방안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조 차관은 “우리나라 원전 생태계가 다시 세계 최고 수준으로 도약하기 위해 원전 협력 중소기업들의 회복이 우선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책자금 상담부터 지원결정까지 전 과정을 7일 이내 완료하는 앰뷸런스맨 제도를 시행하는 등 모든 역량을 결집하겠다”고 덧붙였다.

원전 협력 중소기업들은 전 정부가 신규 원전 건설을 중단하는 등 탈원전 정책을 잇따라 펴면서 매출액과 종업원 수가 감소 등 경영난을 겪어왔다. 이에 중기부는 지난달 1000억 원 규모의 긴급 자금을 공급하는 내용의 중소기업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중기부는 중진공과 함께 중소 원전업계의 생태계를 복원하기 위해 정책자금 융자, 구조개선, 기업 진단 등 종합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세부적으로 수주 감소, 원자재 가격상승 등으로 일시적 유동성 애로를 겪는 기업에 긴급경영안정자금 300억 원을 지원한다. 특히 원전산업 침체가 장기화 된 점을 감안해 신청 요건을 완화하고 패스트트랙 등 신속 평가 모형을 적용하기로 했다.

중기부는 원전 중소기업 지원방안을 발표한 뒤 경남 지역 원전 중소기업별로 경남지방청 전담관을 지정하고, 33개 모든 중진공 지역본부에 전담인력을 배치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신림동 발달장애 가족 사망사고 현장 찾아 “도림천 범람 직격, 後관리 문제”
  • ‘헌트’ 이정재 ‘뉴스룸’ 출연 취소…“집중호우 우선 보도”
  • 폭우에 강남 도로서 고립된 여성 운전자…용감한 시민이 구조
  • 외제차도 속수무책…강남 일대, 버려진 차들로 지뢰밭
  • 수도권 폭우로 8명 사망·6명 실종…이재민 391명 발생
  • 벌써 ‘정점 예상치’ 근접…비수도권 위험도 15주 만에 '높음' 상향
  •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 대체품으로 '데스크 모듈' 선정
  • 신규 확진자 15만 명 육박…위중증 하루 새 40명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8.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632,000
    • +0.51%
    • 이더리움
    • 2,357,000
    • +3.06%
    • 비트코인 캐시
    • 189,600
    • -1.51%
    • 리플
    • 500.1
    • +0.08%
    • 위믹스
    • 3,722
    • +3.39%
    • 에이다
    • 708
    • -0.84%
    • 이오스
    • 1,655
    • -0.9%
    • 트론
    • 93.97
    • +1.06%
    • 스텔라루멘
    • 168.4
    • +0.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650
    • -0.54%
    • 체인링크
    • 11,420
    • +2.24%
    • 샌드박스
    • 1,807
    • -0.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