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FIU 가상자산 사업자 종합검사 두 번째 타자는 '고팍스'

입력 2022-03-15 10:57 수정 2022-03-15 11: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고팍스(가상자산 거래소ㆍ운영사 스트리미)가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의 자금세탁 종합검사 2호 대상이 됐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FIU는 이달 중에 고팍스 현장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현장 검사를 통해 가상자산 사업자가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에 따라 자금세탁 방지 체계를 제대로 갖췄는지 살핀다. FIU 가상자산검사과의 실무직원 5~6명이 현장에 파견 나가 시행 초기 고객확인의무,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등을 점검한다.

그동안 업계에서는 2호 검사 대상으로 업비트를 점쳐왔다. 업비트가 거래량ㆍ회원 수 1위를 기록하고 있는 만큼, 1호 검사 대상이었던 코인원을 통해 거래소 시스템을 학습하고 가장 규모가 큰 거래소를 검사할 것이라 내다봐서다.

고팍스가 변경신고를 진행 중인 점이 순번 변경의 이유로 꼽혔다. 고팍스는 지난달 15일 전북은행으로부터 실명계좌 확인서를 발급받았다. 실명계좌 발급에 성공하며 코인마켓뿐 아니라 원화마켓 운영이 가능하게 됐다. 가상자산사업자 신고 매뉴얼에 따라 변경사항이 발생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신고해야 하는 만큼, 최근 관련 절차를 밟고 있었다.

FIU는 변경신고와 자금세탁 종합검사를 함께 진행하겠다는 구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중요한 사업 유형의 변경이 생긴 만큼, 고팍스 시스템에 대한 검사를 뒤로 미뤄 차후에 문제를 발견하는 상황을 방지하자는 취지다.

통상 종합검사에 2주일이 소요되고, 변경신고 기한이 임박하는 만큼 관련 절차를 함께 밟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FIU 관계자는 "검사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고팍스 관계자 또한 "현재 변경신고를 준비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한편 FIU는 지난 1월 16일 '검사업무 운영방향'을 발표했다. 가상자산 사업자의 자금세탁방지 체계 구축에 손을 보탠다는 내용이 골자였다. 이에 FIU는 지난달 코인원을 시작으로 신고를 마친 29개 전체 가상자산 사업자의 자금세탁 종합검사를 시작해왔다.

FIU는 신고 사업자를 대상으로 특정금융정보법상 자금세탁방지체계 구축 상황을 점검, 종합 검사를 시행한다. 신고심사 과정에서 제기된 개선ㆍ보완사항의 이행 여부를 우선 점검하고, 시행 초기 고객확인의무, 자금세탁방지 시스템이 올바르게 이행ㆍ정착되는지 살핀다. 검사 필요성에 따라 원화마켓 사업자부터 순차적으로 진행하며, 자금세탁 문제가 발생하면 수시검사를 시행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계약해지 통보 받은 후크 엔터, 하루 만에 손절?…이승기, 공식 홈페이지 닫혔다
  • ‘미국산’ 백신 맞으라는데...중국, 인터넷 검열 강화로 ‘헛발질’
  • “월드컵 열리면 재수생 늘더라”…월드컵과 수능 난이도 상관관계는?
  • 외손녀에 이어 친손자까지…남양유업, 마약 스캔들에 ‘아뿔싸’
  • 서예지부터 이승기까지…끊이지 않는 연예계 ‘가스라이팅’ 논란
  • “동점 골 먹고도 대충”…일본에 진 스페인, 고의 패배 음모론 확산
  • “막 버린 김장 쓰레기, 1층 싱크대로 역류”…아파트에 붙은 공지문
  • 현아·던, 결별 후 각종 추측에 몸살…이진호 “결혼 준비한 적 없어”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90,000
    • -0.47%
    • 이더리움
    • 1,733,000
    • +0.23%
    • 비트코인 캐시
    • 149,800
    • +0%
    • 리플
    • 530.2
    • -1.38%
    • 솔라나
    • 18,330
    • +0.11%
    • 에이다
    • 427
    • +0.12%
    • 이오스
    • 1,262
    • +0%
    • 트론
    • 72.86
    • -0.72%
    • 스텔라루멘
    • 118
    • -0.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950
    • -0.18%
    • 체인링크
    • 10,190
    • -2.11%
    • 샌드박스
    • 809.5
    • +3.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