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조민, 경상대병원 전공의 탈락…“2명 모집에 1명 지원했는데”

입력 2022-01-18 14:36

(연합뉴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 씨가 경남 진주에 있는 경상국립대학교병원 응급의학과 전공의 추가 모집에 지원했으나 탈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이 병원 홈페이지에 공고한 2022년도 전공의(레지던트 1년 차) 추가모집 합격예정자 명단에 조민 씨의 수험번호가 빠졌다.

이번 모집 합격자는 내과와 외과 1명씩이다.

이 병원은 지난 12∼13일 응급의학과, 소아청소년과 등 5개 과목에 7명을 추가 모집했으며 조 씨는 2명을 뽑는 응급의학과에 혼자 지원했다.지난 17일 면접에 이어 이날 홈페이지에 합격자를 발표했다.

경상국립대병원 측은 공식 발표를 하지 않고 “모집 규정과 절차 등에 따라 결정했다”며 원론적인 입장만 내놓았다.

한편, 조 씨는 지난달에도 경기 고양시 한 병원의 응급의학과에 지원했다가 탈락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14:0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992,000
    • -2.91%
    • 이더리움
    • 2,235,000
    • -9.74%
    • 비트코인 캐시
    • 228,800
    • -5.77%
    • 리플
    • 506.4
    • -2.2%
    • 라이트코인
    • 79,800
    • -7.8%
    • 에이다
    • 587.1
    • -9.93%
    • 이오스
    • 1,555
    • -7.39%
    • 트론
    • 101.2
    • -5.6%
    • 스텔라루멘
    • 154.8
    • -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400
    • -8.43%
    • 체인링크
    • 8,170
    • -7.32%
    • 샌드박스
    • 1,650
    • -10.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