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유승민 '사회서비스' 일자리 공약 과감히 수용"

입력 2022-01-18 11:30

이재명, 유승민 '사회서비스 일자리 100만개' 수용
"좋은 정책, 여야, 진영 없이 활용해야"
"유승민과 따로 얘기한 적은 없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8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일자리 대전환 6대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8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일자리 대전환 6대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8일 유승민 전 의원의 '사회서비스 일자리 100만 개' 공약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일자리 대전환 6대 공약' 발표를 열고 "유승민 전 의원께서 훌륭하게도 ‘사회서비스 일자리 100만 개’ 공약을 실사구시 입장에서 미리 주장했다"며 "이 부분을 저희가 과감히 수용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돌봄, 간병, 보육의 사회서비스와 코로나 팬데믹 극복을 위한 공공보건 분야에서 반듯한 일자리를 늘리겠다"며 "사회서비스 종사자의 교육·훈련을 강화하고, 근무환경과 처우를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사회서비스 대전환을 통해 일자리를 마련한다는 구상이다. '일자리 대전환 6대 공약' 중 디지털과 에너지 분야를 제외하면 '사회서비스 일자리'는 이 후보가 새롭게 들고나온 공약이다. 선대위도 지난해부터 사회적 일자리 정책 발굴에 나서기도 했다.

이 후보의 선거 정책을 총괄하는 윤후덕 선대위 정책본부장은 지난달 이투데이와 신년 인터뷰에서 "우리 공동체를 유지하기 위한 ‘돌봄 노동’과 같은 사회적 일자리를 공적 분야에서 많이 만들어야 한다"며 "산업이 발전하고 사회적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게 일자리 정책의 핵심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한 바가 있다.

이 후보는 유 전 의원과 공약과 관련해 사적으로 대화를 나눈 적은 없었다고 했다. 그는 "좋은 정책이라면 여야, 진영 가리지 않고 활용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저작권 가진 유 전 후보의 사회적 일자리 100만 개 일부러 강조해서 표현했다"고 취지를 밝혔다.

또한, "유 전 후보 주장에 따르면, OECD 평균에 우리가 도달하기 위해서 약 140만 개의 추가 사회적 일자리가 필요하다고 분석하신 바 있다"며 "저희도 거기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유 전 의원의 공약을 '좋은 정책'이라고 추켜세웠다. 그는 "사실 저번 대선 과정에서 사회적 일자리 100만 개를 주장했다가 야권으로부터 포퓰리즘이다, 큰 정부 추진 등 집중 공격을 당한 바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유 전 의원이) 야권의 지적과 상반되게 정확하게 일자리 공공일자리 또는 사회적 일자리 문제를 통찰하고 과감하게 일자리 100만 개 공약을 했기에 정말 훌륭한 정책안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통합의 정신도 거듭 강조했다. 그는 "더 좋은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 국민을 대표, 대리하는 정치집단 또는 정치인들이 인재의 등용이나 정책의 채택에 있어서 진영 논리에 빠져 유효한 정책, 인재를 놓쳐선 안 된다"고 힘줬다.

이어 "그게 바로 통합의 정신이고 이 통합의 정신이야말로 국가를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920,000
    • -2.52%
    • 이더리움
    • 2,548,000
    • -2.64%
    • 비트코인 캐시
    • 247,200
    • -1.67%
    • 리플
    • 533.3
    • -1.51%
    • 라이트코인
    • 89,500
    • -0.22%
    • 에이다
    • 682.9
    • +0.13%
    • 이오스
    • 1,669
    • -1.13%
    • 트론
    • 93.59
    • -1.09%
    • 스텔라루멘
    • 164.6
    • -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450
    • -5.38%
    • 체인링크
    • 9,045
    • -1.79%
    • 샌드박스
    • 1,668
    • -2.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