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윤석열 '건진법사' 의혹에 "국정에 샤머니즘 결코 작동해선 안 돼"

입력 2022-01-17 13:54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7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선대위 무속인 활동 의혹'에 대해 "국정은 심심해서 점 보듯이 누군가 운수에 맡겨 결정할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투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7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선대위 무속인 활동 의혹'에 대해 "국정은 심심해서 점 보듯이 누군가 운수에 맡겨 결정할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투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7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선대위 무속인 활동 의혹'에 대해 "국정은 심심해서 점 보듯이 누군가 운수에 맡겨 결정할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7일 서울 강서구 이화여대서울병원에서 청년 간호사와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무속인 건진 법사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캠프의 고문으로 활동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21세기 현대사회에 핵미사일이 존재하는 이런 나라에서 샤머니즘이 전쟁 같은 그런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일이 절대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설마 전 사실이 아닐 것이라고 믿고 싶다"고 했다.

이 후보는 "5200만명의 운명이 달린 국정은 진지한 고민과 전문가들의 치밀한 분석과 리더의 확고한 철학과 가치 비전에 의해 결정되고 판단돼야 한다"며 "거기에 운수에 의존하는 무속 또는 미신, 이런 것들이 결코 작동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윤 후보에게 "혹시라도 그런 요소가 있다면 지금부터 철저히 제거하고 본인 역량을 강화하고 주변 좋은 사람을 써서 국정이 안정되고 국민이 불안하지 않게 하기 위한 실질적 조치를 해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는 16일 윤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 관련 방송에 대한 시청 여부를 묻자 "저도 관심이 있어서 당연히 봤다"면서도 "그냥 봤을 뿐이고 제 개인적 관심보다는 국민의 민생과 경제에 더 관심을 기울일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 경제 민생 그리고 이 나라의 운명과 미래 만큼 중요한 일이 어디 있겠느냐"고 덧붙였다.

또한, 이 후보는 최근 여론조사 추이에 대해 "여론조사 결과는 일희일비하지 말자고 말씀드리고 있다"며 "전에도 말씀드린 것처럼 우리가 정말 엄청 잘해서 지지율이 올라갔다기보다는 조금씩 개선되고 있는데 상대가 국민에 실망 주는 발언과 행동으로 스스로 떨어지는 것이라 언제든지 다시 복귀할 수 있어서 결국 정말 박빙의 승부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피력했다.

이재명 후보는 "결국 이 나라의 미래를 실제로 책임질 역량이 있는 사람이 누구인가를 국민께서 선택하게 될 것이라 보고 그 역량과 실적 그리고 미래에 관한 비전을 열심히 국민들께 설명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411,000
    • -0.19%
    • 이더리움
    • 1,400,000
    • -0.28%
    • 비트코인 캐시
    • 136,600
    • -1.44%
    • 리플
    • 419.1
    • +0.87%
    • 위믹스
    • 3,512
    • -1.29%
    • 에이다
    • 595.5
    • -0.57%
    • 이오스
    • 1,226
    • -0.16%
    • 트론
    • 85.09
    • -1.12%
    • 스텔라루멘
    • 143.8
    • +0.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850
    • -0.43%
    • 체인링크
    • 8,070
    • -1.1%
    • 샌드박스
    • 1,368
    • -0.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