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세 혐의 '클럽 아레나' 직원들 1심서 집행유예…실소유주 잠적

입력 2021-11-30 18:30

▲시설점검 안내문 붙은 클럽 아레나 (뉴시스)
▲시설점검 안내문 붙은 클럽 아레나 (뉴시스)

서울 강남에 있는 클럽 '아레나'를 비롯해 여러 유흥업소를 운영하며 수백억을 탈세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관계자들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5-2부(재판장 박정제 부장판사)는 30일 범인도피 등의 혐의를 받는 클럽 아레나 직원 김 모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송 모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날 아레나의 실소유주인 강모 씨가 공판에 출석하지 않고 잠적해 강 씨와 명의상 사장인 임 모씨에 대한 선고는 다음 달 7일 오후1시 50분에 이뤄질 예정이다.

피고인에게 유리한 재판이 명백한 경우에는 출석 없이 선고 공판을 진행할 수 있지만 이외의 경우에는 피고인의 출석 없이 진행할 수 없다.

재판부는 "김 씨는 자신이 가라오케의 실사업주, 유흥업소의 실사용주인 것처럼 허위 진술해 사법 기능을 방해해 죄책이 무겁다"면서도 "반성하고 있고 수사기관에 적극 협조한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송 씨에 대해서도 "허위진술로 실체적 진실의 발견이 지연됐지만 자백한 점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준비중 / 20분지연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071,000
    • +1.05%
    • 이더리움
    • 3,081,000
    • +2.73%
    • 비트코인 캐시
    • 368,100
    • +1.07%
    • 리플
    • 763.4
    • +2.8%
    • 라이트코인
    • 135,800
    • +0.3%
    • 에이다
    • 1,361
    • +1.57%
    • 이오스
    • 2,762
    • +0.07%
    • 트론
    • 70.04
    • -0.78%
    • 스텔라루멘
    • 243.9
    • +1.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700
    • +2.06%
    • 체인링크
    • 20,170
    • +2.23%
    • 샌드박스
    • 3,791
    • +0.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