떼인 돈 찾아준 권준경 조사관, 국세청 최우수 공무원 선정

입력 2021-10-25 16:49

국세청, 2021년 제3차 적극 행정 공무원 9명 선정

▲국세청이 25일 정부세종2청사에서 2021년 제3차 적극 행정 우수 공무원을 선발해 표창했다. 왼쪽부터 김제봉 조사관, 남정근 조사관, 김상린 조사관, 나송현 조사관, 한세희 조사관, 김대지 국세청장, 권준경 조사관, 정준모 조사관, 김미희 조사관, 김영숙 조사관. (뉴시스)
▲국세청이 25일 정부세종2청사에서 2021년 제3차 적극 행정 우수 공무원을 선발해 표창했다. 왼쪽부터 김제봉 조사관, 남정근 조사관, 김상린 조사관, 나송현 조사관, 한세희 조사관, 김대지 국세청장, 권준경 조사관, 정준모 조사관, 김미희 조사관, 김영숙 조사관. (뉴시스)

체납자에게 부동산을 담보로 빌려준 돈을 받지 못할 위기에 놓인 민원인을 도운 권준경 대전지방국세청 국세 조사관이 25일 국세청의 2021년 제3차 적극 행정 '최우수' 공무원으로 선정됐다.

국세청은 이날 온라인 국민심사와 국세청 적극행정위원회 평가를 거쳐 9명의 적극행정 우수공무원을 선정해 표창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특히, 최우수 사례로 선정된 권 국세조사관은 체납자에게 속아 빌려준 돈을 받지 못하게 된 민원인의 피해를 구제했다.

민원인은 체납자에게 돈을 빌려주고 부동산을 담보로 설정받았다. 이후 부동산은 경매로 넘어갔고, 민원인은 대여자금이 국세보다 배당순위에서 밀려 돈을 돌려받지 못할 처지에 놓였다. 이에 권 조사관은 법원, 담당 직원 등을 설득해 체납자의 다른 재산으로 체납액을 추심한 뒤 민원인이 담보 부동산으로 돈을 돌려받을 수 있도록 했다.

정준모 서울지방국세청 국세조사관은 서울 시내 28개 세무서 희망 직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조기 접종에 기여해 우수 사례로 뽑혔다.

국세청 최초 상속재산 파산신청 결정을 끌어낸 한세희 서울지방국세청 국세조사관, 법인 체납처분 과정에서 일용근로자 체불 급여 지급에 힘쓴 김미희 서부산세무서 국세조사관도 우수 사례로 선정됐다.

장려 사례에는 나송현 중부지방국세청 국세조사관, 김상린 예산세무서 국세조사관, 김영숙 서광주세무서 국세조사관, 남정근 동대구세무서 국세조사관, 김제봉 포천세무서 국세조사관이 뽑혔다.

국세청은 적극행정 우수공무원에 포상금, 포상 휴가와 성과급 최고등급, 성과평가 가점 부여 등 특전을 줄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901,000
    • -2.79%
    • 이더리움
    • 5,570,000
    • -4.64%
    • 비트코인 캐시
    • 702,500
    • -2.29%
    • 리플
    • 1,211
    • -2.89%
    • 라이트코인
    • 255,100
    • -4.62%
    • 에이다
    • 2,140
    • +7.92%
    • 이오스
    • 4,928
    • -2.13%
    • 트론
    • 120.3
    • -1.88%
    • 스텔라루멘
    • 417.4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500
    • -0.64%
    • 체인링크
    • 30,720
    • -6.91%
    • 샌드박스
    • 8,080
    • +0.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