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오수 "대장동 의혹, 성역없이 수사 중“

입력 2021-10-18 16:40

▲김오수 검찰총장이 18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김오수 검찰총장이 18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김오수 검찰총장이 취임 후 첫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 의지가 부족해 보인다는 비판에 대해 “성역없이 수사 중”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 총장은 1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수사 범주에 들어가는 것도 맞다고 확실히 했다.

김 총장은 “사건을 처음 보고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 철저한 수사와 성남시청이든 어디든 신분 고하를 막론하고 수사를 지시했다”며 “대검 회의 과정에서도 수시로 강조했다”고 밝혔다.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은 검찰이 성남시청 압수수색 과정에서 시장실을 제외한 것을 재차 문제 삼았다.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전담수사팀은 15일과 이날 두 차례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했지만 시장실과 비서실을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다.

윤 의원은 “성남시청에 빨리 가서 자료를 확보해야 하는데 (야당 의원들이 국감에서) 중앙지검장에게 지적하니 압수수색했다”며 “가서는 시장실, 비서실 등 핵심 부서는 빼고 전부 수사하는 시늉만 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총장이) 성남시 고문변호사를 한 것은 이해충돌이라고 생각하고 스스로 수사지휘권을 내려놓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최근 김 총장이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해 5월 7일까지 성남시 고문변호사로 활동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야권은 김 총장의 경력을 두고 검찰 수사의 중립성이 믿을 수 없다고 비판하고 있다.

김 총장은 “고문변호사로 활동한 것은 맞지만 대장동과는 일체 관련이 없다”며 “회피 사유도 다 검토했는데 친족도 아니고 사건관계자들 변호인도 아니다”고 항변했다.

이어 “성남시청을 포함해 6차례 30곳이 넘는 곳을 압수수색 했다”며 “정말 열심히 수사하고 있고 수사 의지가 있으니 지켜봐달라”고 호소했다.

대장동 의혹 수사를 두고 경찰과 엇박자를 내고 있다는 지적에는 “종전 수사지휘 체제와 비교해 처음으로 경찰과 협력하는 것이 조금 어설픈 점도 있어 보이겠지만 새로운 시스템을 잘 정립하겠다”고 약속했다.

여당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징계 관련 수사정보정책관실 감찰 등에 대한 질의를 이어갔다.

최기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 전 총장 징계 판결 중 수사정보정책관실(현 수사정보담당관실) 문제가 있는데 해당 검사의 책임을 물어야 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징계 사유인 재판부 사찰 의혹 문건 작성·배포를 비롯해 고발사주 의혹 중심에 수사정보담당관실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 총장은 “윤 전 총장 측에서 항소한 것을 감안해 종합적으로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974,000
    • -6.94%
    • 이더리움
    • 5,191,000
    • -1.01%
    • 비트코인 캐시
    • 596,000
    • -9.28%
    • 리플
    • 1,050
    • -8.22%
    • 라이트코인
    • 204,800
    • -11.46%
    • 에이다
    • 1,757
    • -8.15%
    • 이오스
    • 3,940
    • -15.99%
    • 트론
    • 108.9
    • -5.96%
    • 스텔라루멘
    • 371.6
    • -6.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9,100
    • -8.56%
    • 체인링크
    • 25,820
    • -9.91%
    • 샌드박스
    • 7,450
    • +2.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