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도걸 기재차관 "부산 북항 재개발 2단계 예타 신속 추진"

입력 2021-08-05 14:12 수정 2021-08-05 14:13

비수도권 광역철도 11개 사업 중 핵심 선도사업 8월 중 선정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이 8월 5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부산 · 울산 · 경남 지역 예산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이 8월 5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부산 · 울산 · 경남 지역 예산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은 5일 부산 북항 재개발 2단계 사업과 관련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등 사업추진의 시급성을 감안해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해 신속하게 후속 절차를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안도걸 차관은 이날 부산시청에서 부산·울산·경남 권역 예산협의회를 주재하고 이철조 해양수산부 항만국장의 부산 북항 재개발 2단계 사업 예타 대상 선정 및 조사 착수 건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 차관은 또 "지역소멸에 대응해 수도권에 대항할 수 있는 광역경제권 육성을 목표로 하는 광역협력 프로젝트를 적극 발굴·추진할 계획"이라며 "먼저 지방 광역경제권 내 거점 도시를 연계하는 비수도권의 광역철도사업을 본격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6월 발표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 반영된 비수도권 광역철도 11개(총사업비 12조1000억 원) 사업 중 권역별 핵심 선도사업을 8월 중 선정하고 사전타당성조사, 예타 등 후속 절차에 조속 착수하겠다"고 덧붙였다.

11개 사업은 충청권 충청권 2단계(신탄진~조치원), 충청권 3단계(강경~계룡), 동탄~청주공항, 대전~세종~충북 등 4개, 대구ㆍ경북권 대구권 2단계(김천~구미), 대구 1호선 영천 연장(경산~금호), 대구․경북(서대구~의성) 등 3개, 동남권 부산~양산~울산, 동남권 순환(진영~울산) 2개, 서남권 광주~나주, 강원권 용문~홍천 등이다.

안 차관은 "사업추진 방식에서도 역세권 개발, 부대사업 개발이 가능한 사업의 경우 재정사업이 아닌 민자 사업으로 추진하는 방안도 우선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안 차관은 또 "현재 추진 중인 대구권(구미~동대구~경산), 안심~하양, 충청권 1단계(계룡~신탄진), 대전~옥천 등 비수도권 광역철도도 목표한 시기에 완공ㆍ개통할 수 있도록 내년 예산에서 집중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언급했다.

이날 안 차관은 부산·울산·경남 지역 사업의 경우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지역균형 뉴딜 사업 △규제자유특구ㆍ경제자유구역 관련 지역특화산업 육성 등과 연계된 들을 중심으로 우선 지원한다"고 밝혔다.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는 부산신항~김해고속도로, 울산외곽순환도로, 남부내륙철도 등이고 지역균형 뉴딜 사업은 서부산권 신재생에너지 자립도시 조성, 첨단융합기계부품, 친환경미래에너지 등이다. 또 지역특화산업 블록체인, 해양모빌리티(부산), 수소그린모빌리티, 게놈산업, 이산화탄소자원화(울산), 무인선박, 5G스마트공장(경남) 등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114,000
    • +0.02%
    • 이더리움
    • 4,244,000
    • +0.33%
    • 비트코인 캐시
    • 766,000
    • -1.23%
    • 리플
    • 1,296
    • -2.7%
    • 라이트코인
    • 221,200
    • +0.73%
    • 에이다
    • 2,895
    • -2.43%
    • 이오스
    • 5,940
    • -1.74%
    • 트론
    • 137.5
    • -3.31%
    • 스텔라루멘
    • 392.4
    • -1.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100
    • -4.3%
    • 체인링크
    • 35,390
    • -2.02%
    • 샌드박스
    • 958.2
    • +1.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