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2분기 영업익 261억…전년比 13.8%↓

입력 2021-08-02 16:12

SK렌터카ㆍSK매직은 견조한 성장세

▲SK네트웍스 삼일빌딩 전경 (사진제공=SK네트웍스)
▲SK네트웍스 삼일빌딩 전경 (사진제공=SK네트웍스)

SK네트웍스는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261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8% 줄었다고 2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조5418억 원으로 4.4% 늘었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사회 전반적인 영향을 끼친 와중에도 렌탈 사업의 핵심 자회사인 SK렌터카와 SK매직이 견조한 성장세를 나타냈다"고 말했다.

특히, SK렌터카는 제주 지역의 사업 호조와 중고차 매각가율 상승으로 매출과 수익 모두 증가했다.

SK렌터카는 장기렌터카 견적과 계약을 온라인에서 할 수 있는 ‘이지다이렉트(EzyDirect)’를 출시했다. 2025년까지 제주도에 국내 최대 규모의 전기차 단지인 ‘SK렌터카 EV 파크’를 조성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SK매직은 2021년형 트리플케어 식기세척기, 소파형 고급 안마의자, 보더리스 인덕션 등 고객 수요에 맞춘 신제품을 출시했다.

삼성전자와 제휴 협약을 맺고 ‘스페셜 렌탈 서비스’를 개시하며 상품과 고객의 접점도 확대했다.

렌탈 계정은 지난해 같은 시점보다 17만 개 늘어 211만 개가 됐다.

다만 신규 제품 광고와 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 비용 집행으로 영업이익은 줄었다.

정보통신, 호텔 사업 등은 코로나19와 불안정한 사업 환경에서 손실을 줄이는 데 주력하며 기반을 다졌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하반기에는 환경 변화를 주시하며 모빌리티와 홈 케어 사업에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주요 휴대폰 제조사들의 신규 모델 출시와 함께 정보통신 사업의 실적이 개선될 전망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여러 도전적인 환경 가운데 보유 사업 전반에 걸쳐 ESG 경영을 강화하고 미래가치가 있는 영역에 적극적으로 투자해 시장의 신뢰와 사업 경쟁력을 더해나갈 것”이라며 “이를 위해 사업 포트폴리오 완성도를 높이고 새로운 성장 모멘텀 확보를 추진하는 등 멈추지 않고 지속 성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110,000
    • +2.44%
    • 이더리움
    • 5,073,000
    • +2.48%
    • 비트코인 캐시
    • 750,000
    • -0.66%
    • 리플
    • 1,324
    • +0.61%
    • 라이트코인
    • 235,600
    • +1.82%
    • 에이다
    • 2,612
    • +0.27%
    • 이오스
    • 5,815
    • +0%
    • 트론
    • 121.7
    • +0.75%
    • 스텔라루멘
    • 460.8
    • +1.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300
    • -1.37%
    • 체인링크
    • 38,700
    • +7.32%
    • 샌드박스
    • 965.5
    • +1.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