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내년 예산, 재창업·재취업 등 소상공인 재기 지원 강화할 것"

입력 2021-07-27 16:39

▲안도걸 기획재정부 차관이 7월 27일 세종 소재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에서 열린 '소상공인·중소기업 분야 현장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안도걸 기획재정부 차관이 7월 27일 세종 소재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에서 열린 '소상공인·중소기업 분야 현장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은 27일 내년 소상공인·중소기업 분야 예산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불가피하게 폐업한 소상공인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재창업·재취업 등 재기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안 차관은 이날 오후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에서 소상공인·중소기업 분야 예산협의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이날 협의회에는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중소기업 대표, 관계기관 및 학계 전문가 등이 참여해 그동안의 투자성과와 내년도 예산투자방향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정부는 내년도 소상공인·중소기업 분야에서 △글로벌 혁신 벤처·스타트업 육성 △중소기업의 디지털-저탄소 경제 전환 강화 △소상공인 재기 지원 및 강한 소상공인 육성 △지역특화 중소기업 혁신 등 4대 분야에 역점을 두고 투자할 계획이다.

우선, 스타트업의 유니콘 기업 성장을 목표로 아기유니콘·예비유니콘 등의 기업을 성장단계별로 맞춤형 지원하고,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협업을 확대한다. 아기유니콘 기업은 기업가치 1000억 원 미만·민간투자실적 20억~100억 원 미만의 유망기업을 뜻한다. 정부는 시장개척자금으로 최대 3억 원을 지원하고 특별보증·정책자금·연구개발(R&D) 등을 우대해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가속화되는 디지털 경제, 탄소중립화 흐름을 중소기업이 성장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스마트화·친환경화에도 집중적으로 투자할 예정이다. 생산공정 혁신을 위해 내년까지 스마트공장 보급 3만 개(누적) 목표를 차질없이 달성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중소기업 생산·수출 등 경영 활동 전반의 비대면·온라인화를 지원한다.

소상공인을 위해선 코로나19로 불가피하게 폐업한 소상공인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재창업·재취업 등 재기 지원을 강화한다. 또한, 비대면 중심의 유통구조, 소비패턴 변화 가속화에 대응해 스마트상점·공방 보급, 온라인 판로진출 등에 집중해 지원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지역별 특성에 맞는 중소기업 혁신을 위해 △규제자유특구·지역주력산업 등 지역기업 혁신플랫폼 활성화 △창조경제혁신센터·스타트업파크·그린스타트업타운·팁스타운 등 지역 창업거점 육성 △지역뉴딜 펀드 조성 △4대 과학기술원의 지역기업 R&D 혁신 지원 강화 등에 중점 투자할 예정이다.

안 차관은 이날 "이번 정부 들어 역동적 벤처·창업생태계 조성, 소상공인 경영안정·성장지원 등에 중점을 두고 재정을 지속 투자한 결과, 제2 벤처 붐 조성·확산, 중소기업 제조혁신, 소상공인 위기극복 및 경쟁력 강화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창출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4일 국회에서 확정된 2차 추경을 통해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소상공인의 피해회복 지원과 청년 창업 활성화 등을 중점 지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317,000
    • -0.23%
    • 이더리움
    • 3,623,000
    • -4.45%
    • 비트코인 캐시
    • 639,500
    • -3.18%
    • 리플
    • 1,165
    • -3.64%
    • 라이트코인
    • 190,000
    • -2.51%
    • 에이다
    • 2,736
    • +0.59%
    • 이오스
    • 5,010
    • -4.21%
    • 트론
    • 114.9
    • -3.85%
    • 스텔라루멘
    • 351.8
    • -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5,300
    • -0.79%
    • 체인링크
    • 28,720
    • -2.51%
    • 샌드박스
    • 844.5
    • -2.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