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선원용 개인 위치발신장치 개발 추진…어선사고 시 신속 구조

입력 2021-07-27 11:00

시계형, 목걸이형, 구명조끼 부착형 등 다양한 형태로 개발

▲어선 조난자 구조용 개인위치발신장치 개념도. (사진제공=해양수산부)
▲어선 조난자 구조용 개인위치발신장치 개념도. (사진제공=해양수산부)
어선사고가 발생하면 어선위치발신장치를 통해 어선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해상으로 탈출하거나 추락한 선원은 정확한 위치 확인이 어려워 구조에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됐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충돌, 침몰, 전복, 화재사고 등으로 선원이 해상에 조난될 경우 정확한 위치를 확인해서 신속하게 구조하기 위한 ‘어선 조난자 구조용 개인 위치발신장치’ 개발에 착수한다.

해수부는 27일 전 해상에서 선원의 위치를 신속히 파악할 수 있도록 해상무선통신망(LTE-M, 100km 이내), 해상디지털통신망(D-MF/HF, 100km 이상)과 연계하는 기술을 개발해 통신비용 없이도 사용 가능한 어선 조난자 구조용 개인 위치발신장치 개발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현재 상용화된 개인 위치발신장치가 있으나 육상으로부터 먼 거리에서 조업하는 어선까지 전파가 도달되지 않아 조업 어선이 활용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또 위성을 활용한 개인 위치발신장치는 높은 통신비용이 든다는 단점이 있었다.

해수부는 해상에 빠졌거나 위급한 상황에서 어선원 등 어업인이 개인 위치발신장치를 편리하고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시계형, 목걸이형, 구명조끼 부착형 등 다양한 형태로 개발할 계획이다. 또 해상 추락 시 물 감지 센서 등을 통해 자동으로 위치를 발신하거나 수동으로 직접 위치를 발신해 자신의 위치를 알릴 수 있도록 개발할 계획이다.

아울러 연근해 어선 정보와 위치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는 수협 어선안전조업본부에 개인 위치발신장치 모니터링 시스템을 연계해 정확한 위치정보 발신 등 위치발신장치의 정상 작동 여부를 철저히 점검할 예정이다.

올해 말까지 개인 위치발신장치 개발을 완료하고 2022년에는 운항 중인 연근해어선에서 위치발신장치의 성능을 검증해 시범 운영한 뒤 2023년부터 장치 보급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안용운 해수부 어선안전정책과장은 “그간 어선사고로 선원이 실종된 경우 사고를 인지하고 수색·구조하는 데 어려움이 많았다”며 “새롭게 개발되는 어선 조난자 개인 위치발신장치를 통해 조난자를 신속히 구조해 선원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693,000
    • -0.63%
    • 이더리움
    • 3,724,000
    • +1.25%
    • 비트코인 캐시
    • 610,000
    • -2.94%
    • 리플
    • 1,157
    • -0.43%
    • 라이트코인
    • 183,600
    • -1.02%
    • 에이다
    • 2,677
    • -3.84%
    • 이오스
    • 4,802
    • -0.33%
    • 트론
    • 107.8
    • -0.83%
    • 스텔라루멘
    • 333.3
    • -1.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6,700
    • -3.63%
    • 체인링크
    • 29,160
    • -5.2%
    • 샌드박스
    • 790
    • -3.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