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북한 동의 시 백신 공급 협력 적극적으로 추진"

입력 2021-06-14 19:55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비엔나 호프부르크궁에서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 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에 참석, 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비엔나 호프부르크궁에서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 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에 참석, 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북한이 동의한다면 북한에 대한 백신 공급 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호프부르크 궁에서 열린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후 공동기자회견에서 "한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 역할을 할 때 북한도 당연히 협력 대상이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구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극복을 위해 한국이 글로벌 백신 생산 허브로서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계획과 맞물려 있다.

문 대통령은 "개도국ㆍ저소득국이 공평하게 접종해야 비로소 전 세계가 코로나에서 해방될 수 있다"며 "한국은 백신 보급을 늘려 전 세계 코로나 퇴치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코로나 19 위기 극복을 명분으로 지난해 북한의 동북아 방역ㆍ보건 협력체 참여를 제안한 데 이어 백신 공급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이다.

북한이 긍정적인 의사를 표시할 경우 남북ㆍ북미 대화 재개의 실마리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한다.

문 대통령은 "미국도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협력을 적극 지지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남북 대화·협력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판데어벨렌 대통령 역시 "팬데믹은 모든 국가가 함께 해야 극복할 수 있다. 개도국, 가난한 국가 등 모두 백신 접종을 하는 게 중요하다"며 "북한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판데어벨렌 대통령은 "북한 측이 (백신 지원에) 어떤 처지인지 잘 모르지만, 신호가 있다면 당연히 도움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이 공유한 대북정책을 소개하면서 "북한의 호응이 있기를 기대한다"며 "남북 대화ㆍ협력이 보다 확대된다면 이는 북미 대화를 촉진하는 선순환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8,241,000
    • +0.75%
    • 이더리움
    • 3,012,000
    • +7.42%
    • 비트코인 캐시
    • 642,500
    • +2.64%
    • 리플
    • 890
    • +3.81%
    • 라이트코인
    • 171,500
    • +3.94%
    • 에이다
    • 1,575
    • +5%
    • 이오스
    • 4,822
    • +3.57%
    • 트론
    • 76.32
    • +5.23%
    • 스텔라루멘
    • 338.7
    • +5.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0,200
    • +6.24%
    • 체인링크
    • 27,160
    • +8.16%
    • 샌드박스
    • 723.5
    • -2.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