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총리, 문재인 대통령에 강제징용·위안부 문제 해결 촉구

입력 2021-06-14 09:15 수정 2021-06-14 09:35

양국 정상 첫 대면
한미일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 “문제 해결 먼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해 연설을 듣고 있다. 콘월/로이터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해 연설을 듣고 있다. 콘월/로이터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후 강제징용과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고 교도통신 등이 14일 보도했다.

양국 정상이 대면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일본 정부는 이들이 회의장에서 우연히 마주쳐 인사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스가 총리는 정상회의 폐막 후 한미일 정상회담 가능성을 묻는 동행 기자단에 “국가 간 약속이 지켜지지 않은 상황에서 그럴 환경은 없다”며 “강제징용과 위안부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한국 측의 움직임으로 한일 문제가 더 어려워지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 리더십을 발휘해 문제를 잘 정리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724,000
    • -0.18%
    • 이더리움
    • 3,727,000
    • +1.58%
    • 비트코인 캐시
    • 607,000
    • -3.27%
    • 리플
    • 1,158
    • +0.61%
    • 라이트코인
    • 182,800
    • -1.14%
    • 에이다
    • 2,669
    • -3.19%
    • 이오스
    • 4,822
    • +0.84%
    • 트론
    • 107.5
    • -0.09%
    • 스텔라루멘
    • 332.7
    • -1.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5,700
    • -4.3%
    • 체인링크
    • 29,130
    • -3.54%
    • 샌드박스
    • 790.4
    • -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