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승용차 내수판매량 3개월 연속 감소…개소세 인하 발표 빨랐나

입력 2021-06-12 06:00

반도체 공급 부족 지속, 국제유가 상승도 발목

(기획재정부·자동차산업협회)
(기획재정부·자동차산업협회)
국산 승용차 내수판매량이 3개월 연속 감소했다. 국제유가 상승과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이 발목을 잡은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정부가 6월 말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종료를 한참 앞두고 연말까지 연장을 발표해 깜짝 효과도 없었다.

12일 기획재정부와 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국산 승용차 내수판매량은 2월 전년동월대비 28.4% 증가한 이후 3월 10.2%, 4월 8.8%, 5월 17.0% 감소했다. 전체 승용차 판매가 3월 2.2%, 4월 1.2%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국산 승용차 판매가 줄어든 셈이다.

국산 승용차 내수판매량 감소 원인으로는 우선 국제유가 상승을 들 수 있다. 최근 국제유가는 배럴당 70달러까지 급등했다. 이는 2년 만에 가장 높은 것이다. 이에 따라 고속도로 통행량은 3월 15.0% 증가한 이후 4월 10.0%, 5월 5.2%로 매달 감소하고 있다. 차량 연료 판매량도 5월에 8.3%나 감소했다. 4월 11.2%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급감한 수치다.

5월은 반도체 보릿고개라고 불린다. 그만큼 차량용 반도체 공급이 원활하지 않다. 보스턴컨설팅그룹(BCG)은 이달 10일 발표한 '반도체 공급 부족에 대한 견해-자동차 산업 아웃룩’(Perspective on the semiconductor shortage - Automotive Production Outlook)' 보고서에서 반도체 품귀로 인한 자동차 생산 차질은 올해 내내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차량용 반도체 품귀는 차량용 IC 수요가 급증한 데 따른 것으로 최근 커넥티비티, 전장화, 자율주행 기술 확산으로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아울러 정부가 자동차 개소세 연장을 한 달 전에 발표하면서 통상 인상 전 깜짝 판매 효과도 없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지난달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국내 자동차 판매 확대 등 내수 지원을 위해 시행한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가 6월 말 종료 예정인데 이를 연말까지 6개월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개소세 혜택에 따른 자동차 판매량은 통계로 나타난다. 개소세율이 3.5%로 다시 오르기 직전이던 지난해 6월에 국산차와 수입차 판매량이 모두 1년 전보다 40% 이상 급등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지난해 개소세 인하로 2조6178억 원의 내수 매출 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023,000
    • +1.78%
    • 이더리움
    • 3,104,000
    • +7.11%
    • 비트코인 캐시
    • 620,500
    • +0.24%
    • 리플
    • 834.5
    • +1.08%
    • 라이트코인
    • 161,700
    • +1.25%
    • 에이다
    • 1,586
    • +1.73%
    • 이오스
    • 4,718
    • +1.77%
    • 트론
    • 80.63
    • +7.31%
    • 스텔라루멘
    • 316.3
    • +1.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0,600
    • +1.26%
    • 체인링크
    • 27,490
    • +1.81%
    • 샌드박스
    • 722.5
    • +0.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