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부동산 특검' 통한 전수조사 제안…국민의힘은 "글쎄"

입력 2021-06-10 14:57

추경호 "지금은 아직 1차 조사해야"

▲9일 오전 서귀포시 색달동 부지에서 열린 광역 음식물류 폐기물처리시설 기공식에서 원희룡 제주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전 서귀포시 색달동 부지에서 열린 광역 음식물류 폐기물처리시설 기공식에서 원희룡 제주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최근 논쟁이 된 국회의원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를 두고 특별검사제도(특검)를 주장했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특검을 제시하는 목소리가 나왔지만, 당 지도부는 아직 이르다는 입장이다. 국민의힘은 감사원 조사 요청 결과가 나온 후 국민권익위원회에 전수조사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원 지사는 10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여야 국회의원의 부동산 검증 문제를 피할 수 없게 됐다"며 "특검을 통한 여야 전수조사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원 지사가 특검을 주장한 배경에는 '확실한 마무리'가 필요하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 문제가 더는 정치공방으로 흐르지 않도록 이번 기회에 확실하게 매듭을 짓고 넘어가자"며 "정치공방을 멈추고 특검을 통한 전수조사로 말끔하게 해결하자"고 요구했다.

감사원이나 권익위 조사에 대한 불신도 주장했다. 원 지사는 "감사원 이야기를 꺼낸 것은 적절치 않다"며 "민주당에 역공 빌미만 제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권익위에 맡기는 것도 부족하다"며 "이번 민주당 의원에 대한 권익위 조사 결과를 봐도 부족하기는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조사 대상도 여야 국회의원을 비롯해 고위직 공무원, 지방자치단체장과 지방의원까지 확대할 것을 요구한다"며 "제주도지사인 저부터 즉각 조사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추경호(가운데)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강민국(오른쪽) 원내대변인, 전주혜 원내대변인이 9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에 국민의힘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의뢰하기 위해 민원실로 들어서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추경호(가운데)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강민국(오른쪽) 원내대변인, 전주혜 원내대변인이 9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에 국민의힘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의뢰하기 위해 민원실로 들어서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날 국민의힘 비상대책회의에서도 특검 이야기가 조심스럽게 오간 것으로 보인다. 회의에 참석했던 한 비대위원은 이투데이와 통화에서 "특검 얘기를 분명히 들었다"며 "특검으로 갈라는 건지 권익위로 간다는 건지 잘 모르겠다. 아마 둘 중에 하나는 갈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비대위원은 "특검 얘기를 들은 바는 없다"면서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당시 얘기 같다고 선을 그었다.

당 지도부도 특검은 아직 조심스럽다는 의견이다.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통화에서 "특검은 옛날에 LH 특공 할 때 이 문제가 선거 전에 같이 거론됐는데 그때 특검, 국정조사 등 이야기가 나왔다"며 "특검이라는 건 무슨 범죄 혐의가 있어야 그걸로 검사하는 거 아니냐"라고 얘기했다. 이어 "지금은 1차 조사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이르면 이날 오후 감사원의 조사 접수 결과 여부가 나온 후 조사가 불발될 시 권익위에 전수조사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추 수석부대표는 "감사원에서 (조사가) 안 된다고 하면 우리는 권익위에 가는 것도 최우선으로 검토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이 권익위에 조사를 맡기면 사상 처음으로 무소속을 제외한 국회의원 전원을 대상으로 한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387,000
    • +0.14%
    • 이더리움
    • 4,251,000
    • -1.21%
    • 비트코인 캐시
    • 768,000
    • +0.52%
    • 리플
    • 1,309
    • -1.43%
    • 라이트코인
    • 222,700
    • -1.63%
    • 에이다
    • 2,894
    • -2.06%
    • 이오스
    • 6,210
    • +1.89%
    • 트론
    • 138.3
    • -0.86%
    • 스텔라루멘
    • 396.2
    • -1.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500
    • -1.71%
    • 체인링크
    • 35,700
    • -4.95%
    • 샌드박스
    • 959
    • +0.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