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 열릴까…국민의힘, 감사원 불발 시 권익위로

입력 2021-06-10 13:55

추경호 "권익위부터 최우선으로 검토"
정의당 등 5개 정당도 전날 조사 요청
감사원이 조사할 수도…그래도 권익위로?
조사 문제 있을 시 '플러스알파' 검토도

▲추경호(가운데)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강민국(오른쪽) 원내대변인, 전주혜 원내대변인이 9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에 국민의힘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의뢰하기 위해 민원실로 들어서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추경호(가운데)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강민국(오른쪽) 원내대변인, 전주혜 원내대변인이 9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에 국민의힘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의뢰하기 위해 민원실로 들어서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사상 처음으로 국회의원 대상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가 열릴 가능성이 커졌다. 국민의힘이 감사원 조사 요청이 불발될 시 국민권익위원회 조사를 최우선으로 검토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정의당 등 비교섭단체 5개 정당도 권익위에 조사를 접수한 상태다. 국민의힘은 권익위 조사에 문제가 있으면 '플러스알파'까지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감사원이 감사를 진행할 수 있어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10일 이투데이와 통화에서 "감사원에서 (조사가) 안 된다고 하면 우리는 권익위에 가는 것도 최우선으로 검토한다"고 밝혔다. 이어 "(감사원은) 아직 검토해서 최종 의견을 주겠다고 하는 입장"이라며 "어제도 얘기했고 오늘도 오전에 이야기했고 빨리 결과를 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추 수석부대표는 "대한민국에서 그래도 제일 정치적으로 독립되고 전문성 있게 할 수 있는 곳이 감사원이라고 생각해서 더 정확하게 하겠다고 감사원을 갔던 것"이라며 "만약에 안 된다고 하면 그걸 가지고 다툴 문제도 아니고 시간 끌 문제도 아니고 해서 마음에 덜 들지만, 권익위에 다른 당이 하듯이 간다"고 얘기했다.

국민의힘이 권익위에 조사를 맡길 시 사상 처음으로 무소속을 제외한 국회의원 전원을 대상으로 한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가 이뤄질 수 있게 됐다. 전날 정의당·국민의당·열린민주당·기본소득당·시대전환 등은 권익위에 소속 의원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를 요청했고 접수가 완료됐다. 앞서 7일에는 민주당 소속 의원 174명과 가족들을 대상으로 부동산 거래를 전수조사한 결과가 나온 바 있다.

국민의힘은 권익위 조사는 물론 '플러스알파'까지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추 수석부대표는 "권익위가 여전히 이런 걸 잘할 수 있겠느냐는 문제가 제기된다면 플러스알파인 추가 조치까지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플러스알파에 대해선 "자꾸 방법론을 제기하는 건 적절치 않고 국회 차원에서 같이 하면 전부 의원 전체가 동일한 잣대로 가야 할 것"이라며 "어떠한 가능성도 다 열어두고 제대로 조사하자는데 방점이 찍혀있다"고 설명했다.

감사원이 국민의힘 의원들을 대상으로 감사를 진행할 가능성도 아직 열려 있는 상황이다.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감사원에서 법률상 감사 권한이 가능하다"며 "공식적인 의견을 준 건 아닌데 어쨌든 가능할 수 있어 결과를 기다려보고 결정할 것 같다"고 말했다. 비대위 회의에 참석한 관계자도 "감사원에서 할지도 모른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감사원 감사 진행을 두고 당 안팎에서 비판이 많이 나온 만큼 권익위 조사에 무게가 더 실린다. 이날도 장제원·정진석 의원 등 중진들이 감사원 조사 요청을 두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정 의원은 권익위에 조사를 맡겨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도 "권익위도 굳이 회피할 이유가 있나 싶다"며 "조사를 받고 문제가 있으면 민주당이랑 똑같이 출당 조치를 시키면 된다"고 얘기했다.

민주당도 국민의힘의 권익위 조사 참여를 압박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감사원은 접수된 국민의힘 전수조사 의뢰사건을 국민권익위원회로 이첩해주기 바란다"며 "국민의힘이 권익위에 조사의뢰를 하지 않는다면 감사원에 요청할 것"이라고 얘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766,000
    • -0.36%
    • 이더리움
    • 3,725,000
    • +1.66%
    • 비트코인 캐시
    • 607,500
    • -3.57%
    • 리플
    • 1,159
    • +0.35%
    • 라이트코인
    • 183,700
    • -0.76%
    • 에이다
    • 2,675
    • -3.43%
    • 이오스
    • 4,812
    • +0.38%
    • 트론
    • 107.6
    • -0.37%
    • 스텔라루멘
    • 332.9
    • -1.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6,100
    • -3.7%
    • 체인링크
    • 29,150
    • -4.49%
    • 샌드박스
    • 790.4
    • -3.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