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롯데푸드에 볼트EV 공급…법인 수요 공략

입력 2021-05-23 09:58

식품 업계 최초…뛰어난 에너지 효율로 장거리 주행에 적합

▲롯데푸드에 공급될 볼트EV가 도열해 있다. (사진제공=한국지엠)
▲롯데푸드에 공급될 볼트EV가 도열해 있다. (사진제공=한국지엠)

쉐보레가 순수 전기차 볼트EV를 롯데푸드에 업무용 차량으로 공급하며 법인 고객 수요 공략에 나선다.

쉐보레는 롯데그룹의 식품 계열사인 롯데푸드에 총 380여 대의 볼트EV를 공급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이는 롯데푸드가 식품 업계 최초로 전체 영업 사원에게 친환경 전기차를 업무용으로 지급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한국지엠 국내영업본부 이용태 전무는 “쉐보레 볼트EV는 이미 지난해부터 1회 충전 주행 가능 거리 414km를 인증받은 바 있으며, 그 간 일반인은 물론, 지자체와 중소기업 등의 친환경 업무용 차량으로 주목받아 왔다”라며 “이번 대량 수주를 계기로 향후 개인 고객을 뛰어넘어 법인 고객 수요까지 폭넓게 흡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롯데푸드 영업전략부문장 이석원 상무는 “자사 영업사원들은 1인당 연평균 2만 km 이상 운행하고 있다”라며 “친환경성은 물론, 넉넉한 1회 충전 주행 거리, 뛰어난 에너지 효율성과 빠른 충전 속도, 적재 능력 등 업무용 차량으로서 적합한 요소들을 두루 검토한 끝에 쉐보레 볼트EV를 채택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쉐보레 볼트EV는 국내 장거리 전기차 시장의 문을 연 기념비적인 모델이다. 1회 충전 시 동급 최대 수준인 414km까지 주행할 수 있으며, 공인 복합 전비 5.4km/kWh의 높은 효율성을 자랑한다.

또한, DC콤보 방식의 급속충전 방식과 완속충전을 모두 지원하며, 급속충전 시 단 1시간 만에 전체 배터리의 최대 80%가 충전된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기반으로 설계된 만큼 전기차에 최적화된 공간을 실현한 것도 장점이다.

이번에 롯데푸드에 공급되는 쉐보레 볼트EV는 5월과 6월, 두 차례로 나눠 전국의 영업사원에게 지급된다. 이를 위해 롯데푸드는 업무용 전기차 충전을 위해 롯데푸드 본사와 전국 11개 지점에 충전기 90대도 설치했다. 충전기 설치와 유지 운영은 전기차 인프라 구축 업체인 ‘이지차저’가 맡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421,000
    • -3.29%
    • 이더리움
    • 4,871,000
    • -2.93%
    • 비트코인 캐시
    • 763,500
    • -1.1%
    • 리플
    • 1,334
    • -1.4%
    • 라이트코인
    • 233,400
    • -3.91%
    • 에이다
    • 2,639
    • -0.15%
    • 이오스
    • 5,640
    • -2.34%
    • 트론
    • 121.7
    • -1.14%
    • 스텔라루멘
    • 454.7
    • -1.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500
    • -0.52%
    • 체인링크
    • 34,950
    • -0.31%
    • 샌드박스
    • 922
    • -1.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