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지도부 내분 뇌관은 검찰개혁…송영길VS김용민 정면충돌?

입력 2021-05-06 16:49

송영길 검찰개혁특위 재편 때 처럼회 목소리 내며 충돌 전망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새 대표(오른쪽)와 김용민 최고위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웃음짓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새 대표(오른쪽)와 김용민 최고위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웃음짓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지도부에 벌써 내분 우려가 나온다. 뇌관은 검찰개혁이다.

송 대표는 부동산·코로나19 백신·반도체 등 실질적인 현안들을 핵심과제로 꼽고, 친문(문재인) 강경파에서 드라이브를 걸어온 검찰·언론개혁에는 무대응했다. 이런 가운데 강경파인 김용민 수석최고위원이 반발 조짐을 보여 내분 우려를 사고 있다.

조짐은 첫 최고위원회의 때부터 불거졌다. 송 대표가 민생 현안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강조하는 와중에 김용민 최고위원은 검찰개혁을 힘주어 말했고, 비문 백혜련 의원은 “발전적 논의를 위해선 다양한 의견은 필수”라며 우회적으로 반박하기도 했다. 백 의원은 6일 YTN라디오에서도 “검찰개혁을 하지 말자는 게 아니다. (다만) 당내에 민생 이슈에 집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고 말하기도 했다.

내분 우려까지 제기된 건 지난 4일 송 대표와 김용민 최고위원이 엇갈린 행보를 보여서다. 부동산·백신 정책리뷰를 하며 당 부동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진선미 의원에서 유동수 의원으로 바꾸는 인사까지 결정한 자리에 김용민 최고위원은 자리하지 않았다. 대신 홀로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송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이날 봉하마을을 찾았다. 정책리뷰를 위해 일정을 불과 이틀 미룬 걸 따르지 않고 독자 행동을 한 셈이다. 더구나 이날 봉하마을 방문에는 김용민 최고위원도 참석했다. 하루걸러 봉하마을을 또 찾았다는 점에서 송 대표와 노선경쟁에 나서겠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내비친 것이라는 해석이 우세하다.

갈등이 표출되는 시기는 김용민 최고위원이 소속된 ‘처럼회’에서 목소리를 내는 때일 것으로 보인다. 처럼회는 검찰개혁 강경론을 주도하는 초선 의원 모임으로, 조국 전 법무장관을 적극 비호하는 김남국 의원과 법관 탄핵을 주도한 이탄희 의원을 비롯해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까지 2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송 대표가 당 검찰개혁특위 재편에 나설 때 처럼회가 나설 전망이다. 부동산특위 위원장에 친문 진선미 의원을 물러나게 하며 비주류 인사를 중용하는 만큼, 친문 강경파 위주인 검찰개혁특위도 재구성해 힘을 뺄 가능성이 있어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033,000
    • +1.44%
    • 이더리움
    • 2,595,000
    • +0.35%
    • 비트코인 캐시
    • 657,000
    • -0.3%
    • 리플
    • 885.5
    • -4.41%
    • 라이트코인
    • 181,300
    • -0.87%
    • 에이다
    • 1,651
    • -0.36%
    • 이오스
    • 5,270
    • -0.47%
    • 트론
    • 80.39
    • -0.75%
    • 스텔라루멘
    • 344.6
    • -0.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300
    • -1.62%
    • 체인링크
    • 24,290
    • -1.06%
    • 샌드박스
    • 288.7
    • -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