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근혜 내곡동 자택 압류…추징금 26억 집행

입력 2021-03-23 11:00

(연합뉴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5억 원에 달하는 벌금과 추징금을 납부하지 않자 검찰이 내곡동 자택을 압류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집행2과는 지난달 23일 서울 서초구 내곡동에 있는 박 전 대통령의 자택을 압류했다. 박 전 대통령은 1월 14일 대법원에서 징역 20년에 벌금 180억 원, 추징금 35억 원을 확정받았다.

검찰은 대법원 선고 다음 날 박 전 대통령에게 벌금과 추징금에 대한 납부명령서를 보냈다. 그러나 박 전 대통령은 자진 납부 기한인 2월 22일까지 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2018년 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주택(당시 공시지가 28억 원)과 예금, 수표 30억 원 등에 대해 추징보전을 청구했고 법원이 이를 인용해 자산을 동결했다.

검찰은 16일까지 박 전 대통령의 금융자산 2건에 대한 추심을 완료해 추징금 중 26억 원을 집행했다. 압류한 부동산은 한국자산관리공사에 공매 대행을 의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838,000
    • -4.34%
    • 이더리움
    • 5,251,000
    • -3.51%
    • 비트코인 캐시
    • 577,500
    • -1.79%
    • 리플
    • 1,002
    • -3.19%
    • 라이트코인
    • 195,100
    • -3.13%
    • 에이다
    • 1,674
    • -6.27%
    • 이오스
    • 4,410
    • +8.65%
    • 트론
    • 112
    • -1.32%
    • 스텔라루멘
    • 354.9
    • -2.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000
    • -1.52%
    • 체인링크
    • 26,610
    • +6.57%
    • 샌드박스
    • 6,295
    • -9.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