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사라진 결혼식…혼인건수 감소 다시 '두 자릿수'

입력 2020-09-23 12:00

통계청 '7월 인구동향'…부산·세종 일시 반등에도 누계는 '마이너스' 지속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혼인 건수 감소세가 가파르다. 6월 4.2%까지 축소됐던 감소 폭은 7월 다시 두 자릿수로 벌어졌다.

통계청은 23일 발표한 ‘7월 인구동향’에서 7월 혼인 건수가 1만7080건으로 전년 동월보다 2098건(10.9%) 감소했다고 밝혔다. 1~7월 누계로도 12만6367건으로 9.3% 줄었다.

1~3월만 해도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하지만 4월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하면서 예정됐던 결혼식이 대거 취소·연기됐고, 그 영향으로 4·5월 혼인 건수는 각각 21.8%, 21.3% 급감했다. 그나마 시·도별로 부산·세종의 혼인 건수가 소폭 늘며 반등했지만, 누계으론 여전히 큰 폭의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다.

올해 혼인 건수 감소는 내년 이후 출생아 수에 영향을 미친다.

출생아 수는 7월 2만3067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2155명(8.5%) 감소했다. 1~7월 누계는 16만5370명으로 9.8% 줄었다. 올해 출생아 수는 지난해 이전 혼인의 결과물로, 코로나19 등 외부효과 없는 추세적인 감소분이다. 2016년 이후론 단기적인 반등도 없다. 이런 상황에 올해 혼인 건수가 내년 이후 출생아 수에 반영되면, 출생아 수 감소세는 더 가팔라질 수밖에 없다.

그나마 인구 자연감소는 896명으로 전월(1458명)보다 축소됐다. 7월 사망자 수가 2만3963명으로 747명(3.2%) 증가했으나, 월별 추이를 보면 통상 3분기에 출생아는 늘고 사망자는 준다. 따라서 출생아가 줄고 사망자가 느는 4분기에는 자연감소 폭이 다시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

한편, 7월 이혼 건수는 9787건으로 전년 동월보다 290건(3.1%) 증가했다. 단 3월의 큰 폭 감소로 1~7월 누계로는 감소세(-5.3%)를 이어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836,000
    • +2.8%
    • 이더리움
    • 430,100
    • -0.39%
    • 리플
    • 281
    • -0.53%
    • 라이트코인
    • 55,150
    • +0.36%
    • 이오스
    • 2,898
    • -1.19%
    • 비트코인 캐시
    • 282,900
    • -0.11%
    • 스텔라루멘
    • 94.54
    • -2.48%
    • 트론
    • 29.84
    • +1.63%
    • 에이다
    • 118.7
    • -3.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100
    • -0.77%
    • 대시
    • 83,300
    • -4.69%
    • 이더리움 클래식
    • 6,745
    • +0.3%
    • 115.7
    • -9.61%
    • 제트캐시
    • 69,500
    • -5.83%
    • 비체인
    • 12.69
    • -0.78%
    • 웨이브
    • 3,439
    • +5.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1.6
    • -0.41%
    • 비트코인 골드
    • 8,640
    • -3.03%
    • 퀀텀
    • 2,485
    • -0.44%
    • 오미세고
    • 3,700
    • -3.67%
    • 체인링크
    • 11,790
    • -4.15%
    • 질리카
    • 20.91
    • -3.73%
    • 어거
    • 15,440
    • -0.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