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3349명, 전년대비 11.4%↓…2002년 이후 최대폭 감소

입력 2020-03-08 09:00

인구 10만 명당 사망자 수는 OECD 평균보다 1.6배 높아

▲국토교통부는 8일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수가 11.4% 감소해 2002년 이후 최대폭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출처=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8일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수가 11.4% 감소해 2002년 이후 최대폭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출처=국토교통부)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가 3349명으로 2018년과 비교해 11.4%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사고 사망자가 두 자릿수나 줄어든 것은 2002년(10.8%) 이후 17년 만이다. 그러나 인구 10만 명당 전체 사망자 수는 2017년 기준으로 8.1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5.2명에 비해 여전히 1.6배 높은 수준이다.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은 2019년도 교통사고 사망자가 전년대비 11.4%(2018년 3781명) 감소했다고 8일 밝혔다. 2019년 발생 사고 건수는 22만9600건으로 2018년(21만7148건)과 비교해 5.7%(1만2452건) 증가했고 부상자도 34만1712명으로 2018년(32만3037명)과 비교해 5.8%(1만8675명) 늘었다.

2019년도 교통사고 사망자를 사고 시 상태별로 구분해 보면 보행 중일 때가 38.9%(1302명)로 가장 많았으며 자동차 승차 중 34.4%(1150명), 이륜차 승차 중 20.9%(699명), 자전거 승차 중 5.3%(179명) 순으로 나타났다.

국제 비교 시 인구 10만 명당 보행사망자(3.3명)는 OECD 평균(1.0명) 대비 3.3배로 보행자 안전이 여전히 취약한 것으로 분석됐다.

65세 이상 고령 사망자는 1550명으로 2018년(1682명)보다 7.8%(132명) 줄었고 고령 운전자로 인한 사망자도 769명으로 2018년(843명)과 비교해 8.8%(74명) 감소했다.

13세 미만 어린이는 26명으로 2018년(34명)과 비교해 큰 폭(23.5%)으로 줄었다.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망자는 295명으로 2018년(346명)과 비교해 14.7%(51명) 감소했다. 버스, 화물차 등 사업용 차량으로 인한 사망자도 633명으로 2018년(748명)과 비교해 15.4%(115명) 줄었다.

고속도로 사망자는 206명으로 2018년(252명)보다 18.3%(46명) 감소했다. 노선별로는 경부선(35명), 서해안선(18명), 중부선(18명), 영동선(15명), 중앙선(15명) 순으로 많았다. 지방경찰청별 교통사고 사망자 통계를 살펴보면 2018년과 비교해 광주(34.7%), 울산(28.4%), 세종(25.0%), 제주(19.5%), 서울(17.7%), 대전(14.1%) 등 순으로 줄었다.

국토부는 도심 제한속도 하향(안전속도 5030), 보행환경 정비사업 등 교통안전 체계 전환, 음주운전 단속·처벌기준 강화, 각종 홍보·캠페인을 통한 보행자 우선 의식 확산, 사업용 차량 합동점검·단속 및 사고 취약구간 개선 등 제도·문화·시설 전방위 개선에 따른 결과로 평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49,000
    • +2.98%
    • 이더리움
    • 202,300
    • +8.36%
    • 리플
    • 238.7
    • +5.62%
    • 라이트코인
    • 55,200
    • +8.34%
    • 이오스
    • 3,254
    • +7.89%
    • 비트코인 캐시
    • 306,800
    • +5.47%
    • 스텔라루멘
    • 59.66
    • +3.4%
    • 트론
    • 16.4
    • +4.26%
    • 에이다
    • 42.61
    • +4.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5,900
    • +3.81%
    • 모네로
    • 69,000
    • -0.14%
    • 대시
    • 88,050
    • +4.45%
    • 이더리움 클래식
    • 6,715
    • +5.58%
    • 47.5
    • +2.19%
    • 제트캐시
    • 44,360
    • +2.26%
    • 비체인
    • 4.607
    • +11.28%
    • 웨이브
    • 1,217
    • +5.73%
    • 베이직어텐션토큰
    • 198.8
    • +5.58%
    • 비트코인 골드
    • 9,475
    • +3.33%
    • 퀀텀
    • 1,673
    • +5.55%
    • 오미세고
    • 733.9
    • +8.47%
    • 체인링크
    • 3,306
    • +14.99%
    • 질리카
    • 5.667
    • +1.02%
    • 어거
    • 12,210
    • +2.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