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중국, ‘성장둔화’ 전기차에 힘 싣는다…2025년 신에너지車 판매비중 목표 25%로 상향

입력 2019-12-03 17:31

보조금 축소로 전기차 판매 급감하자 다시 독려 나서

▲중국 시안의 BYD 공장에서 근로자들이 전기차 차체에 모터를 장착하고 있다. 시안/신화뉴시스
▲중국 시안의 BYD 공장에서 근로자들이 전기차 차체에 모터를 장착하고 있다. 시안/신화뉴시스
중국이 최근 ‘성장둔화’로 허덕이는 전기차 산업에 다시 힘을 실어준다.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3일(현지시간) 발표한 초안에서 오는 2025년까지 전체 신차 판매에서 전기차와 수소연료전지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량 등 신에너지 차량이 차지하는 비중을 25%로 높인다는 새 목표를 제시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이는 2년 전 중국 정부가 신에너지차 로드맵에서 제시한 20% 목표에서 상향 조정한 것이다.

최근 수년간 중국에서 전기차 수요가 급속히 늘었지만 여전히 전체 신차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약 5%에 불과했다.

또 중국 정부가 올 들어 차량 보조금을 축소하면서 전기차 판매가 주춤한 상태다. 중국 자동차공업협회(CAAM)에 따르면 지난 10월 전기차를 포함한 신에너지차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45.6% 급감해 9월의 약 33% 감소보다 더욱 큰 감소폭을 나타냈다.

이는 중국 자동차 시장 전반이 침체에 빠진 것도 일부 영향을 미쳤다. 10월 중국 전체 신차 판매는 전년보다 4% 줄어들어 16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신에너지차는 정부의 보조금 축소에 더욱 큰 타격을 받아 수요가 급격히 줄어들었다. 이는 작년 전체 시장의 부진에도 신에너지차 판매가 62% 가까이 급증했다는 점을 보면 그 차이가 더욱 뚜렷해진다. 중국 정부는 지난 6월 대당 최대 5만 위안(약 840만 원)에 달했던 보조금을 절반으로 축소했다. 이후 7월부터 지금까지 전기차 판매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이날 목표 상향 조정은 여전히 중국 정부가 환경오염에 대응하고 수입산 원유 의존도를 줄이기 위한 목적으로 전기차 보급을 우선순위에 놓고 있음을 시사한다. 다만 정부는 전기차 산업의 버블을 키울 수 있다는 우려로 보조금을 축소해야 한다는 압박을 계속 받고 있다.

이에 중국 정부는 자동차 구매세 인하와 신규 차량 번호판 추첨 시 우대 혜택, 사용규제 완화 등 정책적으로 전기차 소유주에게 혜택을 주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76,000
    • -1.48%
    • 이더리움
    • 173,900
    • -1.36%
    • 리플
    • 263
    • -2.23%
    • 라이트코인
    • 52,300
    • -2.06%
    • 이오스
    • 3,101
    • -3.79%
    • 비트코인 캐시
    • 244,300
    • -2.36%
    • 스텔라루멘
    • 64.1
    • -1.84%
    • 트론
    • 16.9
    • -1.17%
    • 에이다
    • 43.9
    • -2.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800
    • -1.41%
    • 모네로
    • 63,350
    • +0.4%
    • 대시
    • 60,000
    • -1.23%
    • 이더리움 클래식
    • 4,472
    • -2.29%
    • 42.1
    • -1.41%
    • 제트캐시
    • 36,830
    • +7.06%
    • 비체인
    • 8.06
    • -1.71%
    • 웨이브
    • 664
    • -2.6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7
    • -1.81%
    • 비트코인 골드
    • 6,930
    • -1.14%
    • 퀀텀
    • 2,036
    • -0.44%
    • 오미세고
    • 863
    • -1.71%
    • 체인링크
    • 2,391
    • +0.29%
    • 질리카
    • 7.27
    • -2.68%
    • 어거
    • 11,980
    • -1.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