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일본 수출 규제 이후, 日 노선 비중 32.2%→20.6% 급감

입력 2019-11-20 11:00

7~10월 항공여객실적 전년대비 21.2% 감소

(출처=국토교통부)
(출처=국토교통부)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이후 일본 노선 비중이 32.2%에서 20.6%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항공여객실적도 전년대비 21.2% 감소했다.

2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체 국제여객실적의 25%가 일본에 편중돼 있었으며 특히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LCC)의 경우 46% 가량이 일본에 집중돼 있었다.

한-일 간은 2013년부터 양국 간의 민간항공기 운항횟수의 상한선을 폐지하는 항공자유화가 설정돼 있어 양국 항공사의 취항이 자유롭고 근거리·무비자 관광지라는 점 등이 이점으로 작용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이후 일본에 집중되던 해외여행 수요가 국내여행 또는 중국·동남아 등의 대체지역으로 분산됐다.

이에 국토부는 한-일본 간의 항공수요 감소 등의 급격한 수요변화에 상응해 우리나라의 국제항공 노선망에서의 일본노선 편중을 완화하고 항공네트워크를 다변화했다.

또 급변하는 항공시장 상황과 항공노선 공급 간의 시차를 최소화하기 위해 공항의 운항시각(슬롯, 항공기 이·착륙 시각)을 최대한 지원하고 정기·부정기편의 허가 및 계획변경을 적극 진행하는 등 항공사의 원활한 노선 다변화를 뒷받침했다.

우리나라 8개 여객항공사는 항공수요에 맞춰 전체 국제선 공급좌석 대비 일본노선 비중을 6월 당시 32.2%에서 현재 20.6%로 단계적으로 낮추고 중국·동남아·대양주 등으로 노선을 분산했다.

그 결과 실제 7~10월간의 항공여객실적도 일본의 경우 전년동기 대비 21.2%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대체지역의 항공실적 상승이 이를 상쇄함에 따라 전체적으로는 국제선 여객이 3.7% 증가하는 등 노선 다변화의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신윤근 국토부 국제항공과장은 "항공사의 영업반경을 확대하고 항공교통이용자의 이용편의를 증진하기 위해 싱가포르·인도네시아·브루나이 등 동남아 국가와의 항공 공급력 증대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내년부터는 항공 네트워크가 다소 부족한 중앙아시아 등 북방지역과의 항공협상을 중점적으로 진행해 항공노선이 보다 다변화될 수 있도록 노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27,000
    • -1.49%
    • 이더리움
    • 172,200
    • -0.75%
    • 리플
    • 262
    • +0%
    • 라이트코인
    • 52,200
    • -0.38%
    • 이오스
    • 3,073
    • -1.51%
    • 비트코인 캐시
    • 243,700
    • -0.93%
    • 스텔라루멘
    • 62.8
    • -0.79%
    • 트론
    • 16.8
    • +0%
    • 에이다
    • 43.2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200
    • -1.32%
    • 모네로
    • 62,800
    • -0.79%
    • 대시
    • 59,100
    • -2.15%
    • 이더리움 클래식
    • 4,465
    • +0.63%
    • 41.4
    • +1.22%
    • 제트캐시
    • 36,330
    • +2.37%
    • 비체인
    • 7.35
    • -2.39%
    • 웨이브
    • 644
    • +0.3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9
    • -1.88%
    • 비트코인 골드
    • 6,725
    • -1.25%
    • 퀀텀
    • 2,047
    • +1.04%
    • 오미세고
    • 866
    • -0.57%
    • 체인링크
    • 2,604
    • -1.7%
    • 질리카
    • 6.69
    • -2.48%
    • 어거
    • 12,050
    • +1.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