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현대차 그랜저 30%가 하이브리드…'국산ㆍ수입' 모두 친환경차 성장세 뚜렷

입력 2019-11-10 18:00

본 기사는 (2019-11-10 17:00)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현대차 HEV 모델 누적 판매량 32%↑…수입차 중에선 렉서스가 1위

친환경차의 판매량 성장세가 국산차와 수입차 전반에 걸쳐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10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의 하이브리드(HEV) 4개 차종(아이오닉ㆍ쏘나타ㆍ그랜저ㆍ코나)은 올해 1~10월 누적 판매량이 3만3706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2만5486대) 대비 무려 32.25% 늘었다.

같은 기간 전체 현대차 내수 판매량이 3%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높은 성장세다.

▲현대차 그랜저IG 하이브리드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그랜저IG 하이브리드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의 친환경차 판매량 증가는 준대형 세단 그랜저IG가 견인했다.

10월 한 달간 그랜저 IG 하이브리드는 3040대 판매됐는데, 이는 전체 그랜저 판매량(9867대)의 약30%에 달하는 수치다. 10월에 팔린 그랜저 3대 중 1대가 친환경 하이브리드인 셈이다.

그랜저IG 하이브리드는 9월 누적 판매량 2만 대를 넘어서며 국내 하이브리드 모델 가운데 처음으로 연간 3만 대 판매를 눈앞에 두고 있다.

부분변경 모델 ‘더 뉴 그랜저’의 출시를 앞두고 현대차가 진행한 프로모션도 판매량을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기아자동차의 친환경차 판매량 역시 성장세가 뚜렷하다.

기아차의 친환경차 4개 차종(K5 HEVㆍK7 HEVㆍ니로ㆍ쏘울EV)의 올해 누적 판매량은 3만2806대로 지난해 동기(2만8210대)보다 약 16% 증가했다.

전체 기아차 내수 판매량 중 4개 차종이 차지하는 비중도 6.3%에서 7.7%로 높아졌다.

▲기아차 니로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차 니로 (사진제공=기아차)

4개 차종 중에서는 니로 하이브리드가 올해 1월부터 매월 1000대가 넘는 꾸준한 판매량을 보였다.

친환경차 수요 증가는 수입차 시장에서도 확인됐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올해 1~10월 국내에서 판매된 수입차 중 하이브리드와 전기 모델은 총 2만3419대로 전체 수입차 판매량의 12%에 달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할 때 디젤 판매가 약 38.9% 줄어든 반면, 하이브리드와 전기는 각각 5.8%, 441%씩 증가했다.

하이브리드 수입차는 역시 일본 브랜드가 선전했다.

10월 한 달간 하이브리드 수입차 가운데 렉서스 ES300h가 242대 판매되며 베스트셀링 모델에 올랐다. 그 뒤를 토요타 프리우스가 잇는 등 10위권 내에 8개 모델이 일본 브랜드였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하이브리드 모델의 인기 비결로 연비 효율과 정숙성을 꼽는다.

폭스바겐 디젤 게이트와 환경 규제 강화로 디젤의 인기가 줄어든 대신 그 대안으로 하이브리드가 부상했다는 설명이다.

업계 관계자는 “하이브리드는 전기차 시대가 본격화될 때까지 과도기를 책임질 적절한 대안이다”라며 “하이브리드 기술이 더욱 발달하면 내연기관과 상호보완 효과가 더 커지면서 스테디셀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렉서스 ES300h  (사진제공=한국토요타 )
▲렉서스 ES300h (사진제공=한국토요타 )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46,000
    • -0.73%
    • 이더리움
    • 189,400
    • -0.26%
    • 리플
    • 264
    • -1.35%
    • 라이트코인
    • 65,150
    • -0.76%
    • 이오스
    • 4,109
    • +0.05%
    • 비트코인 캐시
    • 387,500
    • +0.41%
    • 스텔라루멘
    • 71.51
    • +4.49%
    • 트론
    • 18.88
    • -0.68%
    • 에이다
    • 50.01
    • +3.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1,500
    • +8.28%
    • 모네로
    • 74,000
    • -0.13%
    • 대시
    • 124,900
    • +4.43%
    • 이더리움 클래식
    • 9,890
    • +1.02%
    • 42.57
    • -0.75%
    • 제트캐시
    • 60,700
    • +3.58%
    • 비체인
    • 6.638
    • -1.04%
    • 웨이브
    • 992
    • -4.2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3.5
    • +3.26%
    • 비트코인 골드
    • 12,850
    • +4.81%
    • 퀀텀
    • 2,178
    • -0.46%
    • 오미세고
    • 892.5
    • -1.29%
    • 체인링크
    • 3,072
    • +2.47%
    • 질리카
    • 5.75
    • +0.17%
    • 어거
    • 15,960
    • +3.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