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인터파크, 공연사업 저조로 실적 부진…"3분기 매출 13%↓"

입력 2019-11-07 17:38

인터파크가 공연 사업 부문에서 저조한 실적을 내며 부진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인터파크의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2.9% 감소한 1264억 원, 영업이익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42억 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거래액과 매출액이 눈에 띄게 줄어든 것은 공연 사업 부문이었다. 인터파크는 공연 사업 부문에서 3분기 거래총액이 전년 대비 15% 줄었고 매출액은 40%나 떨어졌다. 이에 회사 측은 "대형 뮤지컬 판매 감소로 공연 카테고리 실적이 부진했고 뮤지컬 제작 자회사(서클컨텐츠컴퍼니) 청산으로 매출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여행 부문은 거래 총액이 전년 대비 12% 줄었고, 매출액 역시 2% 감소했다. 회사 측은 "일본 여행 불매운동 장기화, 경기침체로 인한 결과"라면서도 "업황 부진을 고려하면 선방한 수준이다. 경쟁사보다 개별자유여행이 높은 포트폴리오를 유지하고 있어서 일본 여타가 비교적 제한적이었다"라고 평가했다.

쇼핑 사업 부문은 거래총액이 전년 대비 13% 늘었고, 매출액은 3% 감소해 치열한 경쟁 속에서 외형을 확대했다고 자체 평가했다. 또 도서 사업 부문의 3분기 거래총액과 매출액이 전년 대비 각각 8%, 3% 감소했는데 이와 관련해 회사 측은 저수익 사업을 축소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인터파크 측은 "4분기 역시 각 부문의 시장 경쟁 심화로 어려운 경영환경이 예상되지만 연말 공연 성수기 진입과 쇼핑 사업의 연말 쇼핑 시즌 효과로 실적 호조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또 인터파크가 ‘고객 중심의 서비스 및 기술력 개발’을 중점으로 플랫폼 고도화에 노력을 기울여온 만큼 성과가 점차 가시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25,000
    • +0.18%
    • 이더리움
    • 213,000
    • +0.76%
    • 리플
    • 307
    • +0.66%
    • 라이트코인
    • 68,300
    • +1.34%
    • 이오스
    • 3,940
    • +0.84%
    • 비트코인 캐시
    • 310,500
    • -0.1%
    • 스텔라루멘
    • 83.9
    • -0.24%
    • 트론
    • 21.9
    • +0.92%
    • 에이다
    • 51.1
    • -1.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300
    • -0.07%
    • 모네로
    • 72,100
    • -0.14%
    • 대시
    • 79,450
    • +0.19%
    • 이더리움 클래식
    • 5,415
    • +1.31%
    • 49.5
    • +5.77%
    • 제트캐시
    • 41,770
    • -1.44%
    • 비체인
    • 8.56
    • -2.73%
    • 웨이브
    • 899
    • +0.5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6
    • +3.38%
    • 비트코인 골드
    • 9,315
    • +1.03%
    • 퀀텀
    • 2,514
    • -1.22%
    • 오미세고
    • 1,196
    • -2.84%
    • 체인링크
    • 3,460
    • -2.56%
    • 질리카
    • 7.92
    • +0.51%
    • 어거
    • 12,940
    • +1.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