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진성준, 여의도 촛불집회서 “한국당의 문재인 정부 흠집내기에 조국 걸려든 것”

입력 2019-10-19 20:12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사법적폐청산을 위한 제10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촛불을 들고 공수처 설치, 검찰개혁 법안 통과 등을 촉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사법적폐청산을 위한 제10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촛불을 들고 공수처 설치, 검찰개혁 법안 통과 등을 촉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내년 총선에서 패색이 짙은 자유한국당이 호시탐탐 이(문재인) 정부에 흠집과 상처를 모색해왔다. 그 과정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걸려들었다.”

진성준 전 국회의원(전 대통령비서실 정무기획비서관)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의사당대로에서 열린 개싸움국민운동본부(개국본)와 검찰개혁 사법 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 등 시민단체가 주최한 ‘제10차 촛불 문화제’에 참석해 “조국은 사퇴했지만 싸움은 끝나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진 전 의원은 이날 무대 마이크를 잡고 “오늘(19일) 오후 광화문 집회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도 ‘끝장을 봐야 한다’고 말했다. 저들의 속내가 거기에 있다. 조국 전 장관이 사퇴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이 난데없이 공수처 반대를 들고나온 것”이라고 의구심을 드러냈다. 그는 이어 “자유한국당은 이미 2012년도에 공수처 설치법을 발의했다. 대표발의자가 김무성이다. 또 한국당의 직전 원내대표인 김성태 의원도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그랬던 저들이 공수처가 독재 연장기구이기에 반대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진 전 의원은 “독재 연장기구라면 대통령, 대통령 측근, 대통령이 임명한 장관, 차관을 빼놓고, 야당 국회의원들을 수사한다고 해야 그게 독재지, 어찌 대통령을 포함하고 대통령이 임명한 장관, 차관 포함한 게 어떻게 독재 연장기구란 말인가”라고 호소했다. 그는 “공수처를 설치하자고 하는 건 대한민국이 더이상 부패 공화국이란 오명에서 벗어나기 위함이다. 고위 공직자들이 자신들의 권한과 지위를 남용해 온갖 부정부패, 비리를 저지르는 것을 막고, 청렴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우리가 주장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조국 장관이 사퇴하며 1차전은 우리가 졌을지도 모른다”며 “최종 승부인 내년 4월 총선에서는 반드시 승리해야 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 밖에도 박정희 전 대통령 시절 긴급조치 구속 피해자라고 소개한 시민 이대수 씨는 “박정희 정권의 유신 독재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한 것이 바로 검찰”이라며 “검찰 개혁을 통해 유신 잔재를 청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개국본 집회 주최 측은 지난 12일 집회를 끝으로 검찰개혁 촉구 집회를 잠정 중단했으나 14일 조 전 장관이 사퇴하면서 집회 장소를 여의도로 옮겨 재개했다. 이날 사전행사에서 사회자는 “우리가 국회로 온 이유는 이제 공이 국회에 있기 때문”이라며 ‘자한당(자유한국당)을 해체하라’, ‘공수처를 설치하라’, ‘국회는 응답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개국본 측은 애초 3만 명이 집회에 참여한다고 경찰에 신고했으나 더 많은 인원이 올 것으로 보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루리웹’ 회원들로 구성된 ‘북유게사람들’ 역시 같은 날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검찰 개혁, 공수처 설치 등을 요구하는 시민 참여 문화제를 개최했다.

반면 자유연대 등의 단체들도 이날 오후 2시부터 국회의사당역 5번 출구 부근에서 ‘맞불 집회’ 성격의 ‘애국함성문화제’를 열었다. 자유한국당도 같은 날 오후 1시부터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대규모 장외 집회인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열었으며, 우리공화당은 오후 12시 30분부터 서울역에서 ‘제150차 태극기집회’를 개최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22,000
    • -0.24%
    • 이더리움
    • 206,100
    • -0.58%
    • 리플
    • 299
    • +2.05%
    • 라이트코인
    • 65,250
    • +0.38%
    • 이오스
    • 3,654
    • -1.3%
    • 비트코인 캐시
    • 284,300
    • -0.73%
    • 스텔라루멘
    • 76.8
    • +0.66%
    • 트론
    • 20
    • +0.5%
    • 에이다
    • 49.2
    • -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9,800
    • -2.48%
    • 모네로
    • 68,550
    • +1.26%
    • 대시
    • 76,150
    • +1.53%
    • 이더리움 클래식
    • 5,160
    • -0.19%
    • 46.3
    • -0.22%
    • 제트캐시
    • 40,060
    • +0.1%
    • 비체인
    • 7.84
    • -7.98%
    • 웨이브
    • 843
    • +0.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2
    • -4.89%
    • 비트코인 골드
    • 9,100
    • +4.24%
    • 퀀텀
    • 2,278
    • +1.47%
    • 오미세고
    • 1,059
    • -0.56%
    • 체인링크
    • 3,224
    • -0.09%
    • 질리카
    • 8.58
    • +13.94%
    • 어거
    • 13,840
    • +10.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