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1강2약' 인터넷은행에 토스·소소·파밀리아 3곳 출사표

입력 2019-10-15 19:21

토스뱅크와 소소스마트뱅크, 파밀리아스마트뱅크 등 3곳이 제3 터넷전문은행에 출사표를 던졌다.

15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이런 내용이 포함된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 결과를 발표했다. 앞서 금융당국은 지난 10일부터 이날까지 나흘간 예비인가 신청절차를 진행했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간편송금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주도한다. 금융 소외계층 등 틈새 고객을 겨냥해 글로벌 ‘챌린저뱅크(challenger bank)’ 모델의 인터넷은행 설립을 추진한다.

올 초 참패 원인이었던 안정성을 보강해 심사 통과 가능성을 높였다. 우선 토스가 지분 34%를 가져 최대 주주에 오른다. KEB하나은행과 한화투자증권, 중소기업중앙회, 이랜드월드가 각각 10%의 지분율로 2대 주주를 맡는다. SC제일은행(6.67%), 웰컴저축은행(5%), 한국전자인증(4%)도 주요 주주로 참여한다. 알토스벤처스와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 토스의 기존 투자사도 주주로 들어온다.

소소스마트뱅크는 지역별 소상공인연합회와 전국패션소상공인연합회 등으로 주주를 꾸렸다. 5명의 발기인으로 구성된 파밀리아스마트뱅크는 주주구성을 협의 중이다. 상반기 인터넷은행에 도전했던 키움 컨소시엄은 기권했다.

금융위는 외부평가위원회 평가를 포함한 금감원 심사를 거쳐 12월 말 예비인가 여부를 의결할 방침이다. 본인가 일정과 전산 설비 구축 등의 절차를 감안하면 내년 하반기 중에는 제3 인터넷은행까지 공식 출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19,000
    • -2.93%
    • 이더리움
    • 181,800
    • -3.5%
    • 리플
    • 275
    • -3.51%
    • 라이트코인
    • 57,450
    • -3.61%
    • 이오스
    • 3,150
    • -4.89%
    • 비트코인 캐시
    • 249,100
    • -6.07%
    • 스텔라루멘
    • 71.1
    • -0.84%
    • 트론
    • 17.2
    • -4.44%
    • 에이다
    • 45.1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4,300
    • -2.06%
    • 모네로
    • 61,200
    • -3.24%
    • 대시
    • 66,150
    • -7.03%
    • 이더리움 클래식
    • 4,675
    • -4.32%
    • 43.4
    • -2.91%
    • 제트캐시
    • 35,100
    • -5.34%
    • 비체인
    • 6.29
    • -6.4%
    • 웨이브
    • 755
    • -0.6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7
    • +2.69%
    • 비트코인 골드
    • 7,910
    • -4.64%
    • 퀀텀
    • 1,993
    • -4.82%
    • 오미세고
    • 930
    • -2.92%
    • 체인링크
    • 2,857
    • -3.71%
    • 질리카
    • 6.8
    • -1.88%
    • 어거
    • 13,130
    • -2.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