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금융안정] 작년 ELS·DLS 발행 22조 ‘4년만 최대’

입력 2019-09-26 11:15

7월말잔액 117.4조..중도환매시 채권시장에 영향..투자손실 있지만 시스템 전이가능성 낮아

(한국은행)
(한국은행)
한국은행은 올 7월말 현재 파생결합증권인 ELS와 DLS 발행잔액이 117조4000억원에 달한다고 26일 발표했다. 특히 지난한해 21조6000억원 늘어 2014년(22조7000억원 증가) 이후 4년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종류별로는 ELS가 76조원으로 전체의 64.7%를 차지했고, DLS가 41조4000억원(35.3%)을 기록했다. ELS에서 주가지수형은 65조8000억원으로 전체 ELS의 86.6%였으며, DLS에서는 금리형이 20조4000억원, 신용형이 5조9000억원으로 각각 전체 DLS의 49.3%와 14.2%를 차지했다.

원리금 상환에 대비한 증권사의 헷지자산은 127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이중 채권이 81조4000억원으로 64.0%를 차지했고, 예금·현금은 20조원(15.8%)을 보였다.

반면 최근 하나은행과 우리은행 파생결합증권에서 대규모 손실이 발생하면서 대규모 중도환매 가능성 등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는 평가다. 다만 파생결합증권의 성격상 중도환매 가능성은 낮다고 봤다. 실제 DLS 손실이 불거진 올 7~8월 중 월평균 중도환매 규모는 2159억원으로 작년 1월부터 올 6월중 월평균 2218억원 수준과 비슷했다.

신현열 한은 안정총괄팀장은 “대규모 중도환매가 발생하거나 기초자산 변동성이 급격히 확대될 경우 금융시장에 영향을 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 경우 증권사는 회사채, 여전채 등 상대적으로 유동성이 낮은 신용물 채권매도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어 채권시장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그는 다만 “투자자들 손실이 일부 있지만 금융시스템 차원으로 전이될 가능성은 낮다”고 덧붙였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58,000
    • +0.5%
    • 이더리움
    • 208,500
    • +0.53%
    • 리플
    • 351
    • +4.15%
    • 라이트코인
    • 64,850
    • +4.01%
    • 이오스
    • 3,484
    • +0.55%
    • 비트코인 캐시
    • 259,000
    • +0.78%
    • 스텔라루멘
    • 75.8
    • +3.84%
    • 트론
    • 18.1
    • +2.26%
    • 에이다
    • 58.5
    • +0.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500
    • +2.03%
    • 모네로
    • 67,000
    • +0.9%
    • 대시
    • 81,500
    • +1.24%
    • 이더리움 클래식
    • 5,320
    • +0.85%
    • 49.7
    • +13.21%
    • 제트캐시
    • 46,860
    • +1.89%
    • 비체인
    • 4.07
    • +1.75%
    • 웨이브
    • 993
    • +1.8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4
    • +2.33%
    • 비트코인 골드
    • 9,985
    • +3.26%
    • 퀀텀
    • 2,041
    • +2.92%
    • 오미세고
    • 942
    • +3.06%
    • 체인링크
    • 2,923
    • +5.33%
    • 질리카
    • 7.71
    • -0.39%
    • 어거
    • 9,895
    • +3.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