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태풍 타파 위치ㆍ실시간 이동 경로 관심…22일 저녁 부산 접근

입력 2019-09-21 13:32 수정 2019-09-21 15:33

(출처=기상청)
(출처=기상청)

제17호 태풍 '타파'가 21일 오전 현재 일본 오키나와 서쪽 해상을 지나 제주도 방향으로 빠르게 북상하고 있다. 수온이 높은 해역을 지나면서 전날보다 세력이 강해져 제주도와 남부지방은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오키나와 서쪽 약 220㎞ 해상에서 시속 24㎞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강한 중형급 태풍인 '타파'의 중심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5m(시속 126㎞)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360㎞다. 전날보다 중심기압과 중심 부근 최대 풍속, 강풍 반경 모두 강해지고 커졌다.

'타파'는 일요일인 22일 낮 제주도 동쪽 해상을 통과하고 밤사이 대한해협을 지나 동해로 빠질 것으로 예상된다.

시간대별는 22일 오전 9시께 제주도 서귀포 남남서쪽 약 220㎞ 해상, 오후 9시께 부산 남쪽 약 40㎞ 해상, 23일 오전 9시께 독도 북동쪽 약 290㎞ 해상을 지날 전망이다.

태풍 중심이 부산에 가장 근접한 시점은 22일 오후 10시로 30㎞ 앞바다에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태풍 중심이 경남 남해안에 상륙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윤기한 기상청 사무관은 "밤사이 강도가 세지고 반경이 커져 제주도 인근과 부산에 인접할 때도 강한 중형급을 유지할 것"이라며 "제주도,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강풍과 집중호우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주도, 남부지방, 동해안, 울릉도·독도는 내일 22일부터 매우 심한 강풍과 호우가 복합적으로 나타날 것"이라며 "월파로 인해 해안가, 섬 지역에서 심각한 인적·물적 피해 가능성이 크니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현재 수도권과 강원도 북부 등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태풍 예비특보가 발표돼 있다. 21일 오후 제주도 먼바다, 22일 새벽 제주도 앞바다·제주도를 시작으로 태풍 특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58,000
    • +0.31%
    • 이더리움
    • 220,000
    • +2.14%
    • 리플
    • 347
    • +5.15%
    • 라이트코인
    • 66,900
    • -0.3%
    • 이오스
    • 3,718
    • +0.51%
    • 비트코인 캐시
    • 269,400
    • +1.66%
    • 스텔라루멘
    • 76.5
    • +5.23%
    • 트론
    • 19.7
    • +3.14%
    • 에이다
    • 59.3
    • +0.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2,700
    • +0.39%
    • 모네로
    • 60,300
    • -0.41%
    • 대시
    • 83,950
    • +0.18%
    • 이더리움 클래식
    • 5,635
    • +0.54%
    • 45.9
    • -1.08%
    • 제트캐시
    • 45,920
    • +0.37%
    • 비체인
    • 4.26
    • +0%
    • 웨이브
    • 1,024
    • +3.3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
    • +8.15%
    • 비트코인 골드
    • 9,395
    • +2.85%
    • 퀀텀
    • 2,145
    • +0.75%
    • 오미세고
    • 973
    • -0.82%
    • 체인링크
    • 2,991
    • +1.87%
    • 질리카
    • 7.87
    • -0.38%
    • 어거
    • 9,755
    • -0.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