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패트릭 쇼메 삼성전자 부사장 “스마트폰 시장 정체, 연결된 소비자 경험으로 극복”

입력 2019-08-09 11:00

삼성전자, MS와 생산성·클라우드·혁신 파트너십 확대

▲패트릭 쇼메(Patrick Chomet)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서비스사업실 부사장이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연린 간담회에서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파트너십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패트릭 쇼메(Patrick Chomet)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서비스사업실 부사장이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연린 간담회에서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파트너십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정체된 스마트폰 시장을 극복하기 위해 소비자에게 일상생활이 끊김 없이 연결된 모바일 경험 제공에 힘쓴다. 삼성전자는 마이크로소프트(MS)와 파트너십을 맺고 PC에서의 생산성을 모바일로 확산시킨다는 포부다.

MS 파트너십을 담당하고 있는 패트릭 쇼메(Patrick Chomet)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서비스사업실 부사장은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삼성전자의 전략을 설명했다.

그는 “현재 스마트폰 시장은 정체되어 있으며, 새로운 고객을 통한 매출 확대는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면서 “포화된 시장에서 사용자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며, 경험은 사용자 유지·브랜드 이미지·전반적인 소비자 만족에 가장 중요한 열쇠”라고 말문을 열었다.

삼성전자는 이번 갤럭시 노트10 언팩행사를 계기로 MS와의 협력을 강화했다. 다양한 기기·애플리케이션·서비스 간 연결성으로 모바일에서 더욱 강력한 생산성과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스마트싱스, 빅스비, 하만과의 협력 등을 선보였다.

쇼메 부사장은 “여전히 스마트폰·태블릿·노트북·PC 등 OS가 다른 단말간 매끄럽게 연결된 경험을 소비자들에게 제공하는 것은 쉽지 않았다”며 “이에 삼성전자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장기적으로 새로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양사는 각각의 강점을 바탕으로 생산성, 클라우드, 혁신 등 3개 분야에서 파트너십을 확대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갤럭시 언팩 2019를 통해서 모바일과 PC 간의 매끄러운 연걸성을 제공하는 갤럭시 노트10을 선보였다. 갤럭시 노트10은 퀵 패널에서 바로 윈도우 PC를 연결해 알림을 확인하고, 메시지에 답장할 수 있다. 또한, 아웃룩(Outlook)과 원드라이브(OneDrive)도 연동된다.

쇼메 부사장은 “생산성은 모바일과 PC 간 매끄러운 생산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것으로 오늘 발표(갤럭시 언팩)에서 가장 주요한 부분”이라며 “향후 다양한 기기에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AI 역량이 반영될 것이며, 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새로운 제품 카테고리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MS와 함께 새로운 카테고리 경험도 선사할 예정으로, 갤럭시 노트10이 모바일 기기에 생산성을 더했다면, PC에서 진화한 갤럭시 북 S는 생산성에 모바일을 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삼성전자는 소비자에 관한 오랜 연구를 바탕으로 소비자들의 일상생활에 의미 있는 혁신을 제공하기 위해 생산성, 창의, 게이밍, 헬스·피트니스, 미디어 등 다섯 가지 분야에 중점을 두어 왔다”며 “소비자들에게 의미 있는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각 업계의 선도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진행해왔고, 앞으로도 이를 더욱 확대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56,000
    • -2.64%
    • 이더리움
    • 197,300
    • -3.09%
    • 리플
    • 343
    • -1.15%
    • 라이트코인
    • 62,150
    • -3.19%
    • 이오스
    • 3,411
    • -0.93%
    • 비트코인 캐시
    • 259,000
    • -4.32%
    • 스텔라루멘
    • 73.8
    • -1.99%
    • 트론
    • 17.7
    • -2.75%
    • 에이다
    • 54.4
    • -3.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2,700
    • -2.77%
    • 모네로
    • 66,850
    • -0.45%
    • 대시
    • 79,000
    • -3.25%
    • 이더리움 클래식
    • 5,160
    • -4.27%
    • 45.7
    • -2.97%
    • 제트캐시
    • 45,040
    • -2.3%
    • 비체인
    • 3.77
    • -3.58%
    • 웨이브
    • 916
    • -2.9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3
    • +3.28%
    • 비트코인 골드
    • 8,700
    • -3.01%
    • 퀀텀
    • 1,951
    • -2.45%
    • 오미세고
    • 923
    • -0.86%
    • 체인링크
    • 3,131
    • -0.89%
    • 질리카
    • 6.99
    • -4.77%
    • 어거
    • 9,220
    • -3.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