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상보] 5월 생산ㆍ투자 석 달 만에 동반 하락…동행지수 14개월 만에 반등

입력 2019-06-28 08:15 수정 2019-06-28 08:20

통계청, 5월 산업활동동향 발표

(출처=통계청)
(출처=통계청)
3월부터 두 달 연속 동반 상승했던 생산과 투자가 5월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현재의 경기상황을 보여주는 동행 순환변동치가 14개월 만에 0.2포인트(P) 상승했지만 선행 순환변동치는 한 달만에 다시 하락세로 돌아서 혼조세를 보였다.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5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전산업생산은 서비스업 등에서 증가했으나 광공업 등의 생산이 줄어 전월에 비해 0.5% 감소했다. 전년동월대비로는 1.0% 증가했다.

이중 광공업생산은 자동차 등에서 증가했으나 석유정제, 금속가공 등이 줄면서 전월에 비해 1.7% 감소했다. 석유정제는 수출 감소의 영향을 받았다.

제조업재고는 전월대비 0.9% 증가하고 전년동월대비로는 8.3% 증가했다. 제조업평균가동률은 3개월만에 다시 감소세로 돌아서 전월에 비해 1.0%P 하락한 71.7%를 나타냈다.

서비스업생산은 운수ㆍ창고 등에서 감소했으나 도소매, 보건ㆍ사회복지 등이 늘어 전월에 비해 0.1% 증가했다. 전년동월대비로는 2.1% 늘었다.

소매판매는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 판매는 줄었으나 의복 등 준내구재, 가전제품 등 내구재 판매가 늘어 전월에 비해 0.9% 증가했다. 전년동월대비로도 3.4% 늘었다.

설비투자는 특수산업용기계 등 기계류 및 자동차 등 운송장비 투자가 모두 줄어 전월에 비해 8.2% 감소했다. 전년동월대비로도 11.5% 줄었다.

국내기계수주는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 및 건설업 등 민간에서 모두 늘어 전년동월대비 2.9% 증가했다.

건설기성은 토목 및 건축 공사 실적이 모두 줄면서 전월에 비해 0.3% 감소했고 전년동월대비로도 5.3% 줄었다. 건설수주는 주택, 관공서 등 건축 및 기계설치 등 토목 등에서 모두 줄어 전년동월대비 36.6% 감소했다.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소매판매액지수, 광공업생산지수, 비농림어업취업자수 등이 증가해 전월대비 0.2P 상승했다. 또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구인구직비율이 증가했으나 코스피지수, 수출입물가비율 등이 감소해 전월대비 0.2P 하락했다.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상승한 것은 14개월 만지만 선행지수는 다시 한 달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98,000
    • -2.26%
    • 이더리움
    • 157,000
    • -0.44%
    • 리플
    • 210.5
    • -1.54%
    • 라이트코인
    • 47,080
    • -0.65%
    • 이오스
    • 2,656
    • +0.15%
    • 비트코인 캐시
    • 259,100
    • +0.78%
    • 스텔라루멘
    • 48.45
    • -1.14%
    • 트론
    • 13.59
    • -0.95%
    • 에이다
    • 35.85
    • +0.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600
    • -0.21%
    • 모네로
    • 56,650
    • -3.49%
    • 대시
    • 77,800
    • -0.7%
    • 이더리움 클래식
    • 6,125
    • +4.88%
    • 44.32
    • -1.93%
    • 제트캐시
    • 36,110
    • -2.06%
    • 비체인
    • 3.553
    • -1.96%
    • 웨이브
    • 985.9
    • -2.58%
    • 베이직어텐션토큰
    • 165.5
    • -1.84%
    • 비트코인 골드
    • 8,510
    • -0.58%
    • 퀀텀
    • 1,446
    • -0.89%
    • 오미세고
    • 593.2
    • -2.27%
    • 체인링크
    • 2,579
    • -1.34%
    • 질리카
    • 4.492
    • -1.3%
    • 어거
    • 12,040
    • -1.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