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임창용이 밝힌 오재원 저격 사건…"기아의 규칙이라 어쩔 수 없었다"

입력 2019-05-22 09:48 수정 2019-05-22 10:57

임창용이 밝힌 그 날의 이야기

임창용 "팀 내부 규칙이었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이제는 글러브를 벗은 임창용이 자신과 관련된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21일 임창용은 '한국스포츠통신'과 가진 단독 인터뷰 자리에서 지난 2016년 논란이 됐던 오재원 저격 사건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는 당시 기아 타이거즈 소속으로 마운드에 올라온 임창용이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2루에 나가있는 상대 선수 오재원을 향해 위협적인 견제구를 던지며 발생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 임창용은 "오재원을 맞추고 싶은 마음은 없었다"라며 "팀의 규칙이었기 때문에 그런 행동을 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밝혔다. 동업자 정신을 결여한 행동으로 팬들의 지탄을 받은 그 행동이 사실은 팀 내부에서 결정된 규칙이었다는 주장. 임창용은 "선수들 사이에서 선배인 내가 해당 규칙을 이행하지 않으면 항명이 되기 때문"이라며 "감독님이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고 말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임창용은 지난 1995년 해태 타이거즈 소속으로 처음 프로 무대에 데뷔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45,000
    • +0.2%
    • 이더리움
    • 219,600
    • +1.95%
    • 리플
    • 346
    • +5.17%
    • 라이트코인
    • 66,750
    • -0.45%
    • 이오스
    • 3,703
    • +0.63%
    • 비트코인 캐시
    • 268,400
    • +1.24%
    • 스텔라루멘
    • 75.5
    • +3.85%
    • 트론
    • 19.6
    • +3.16%
    • 에이다
    • 58.8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2,500
    • +0.2%
    • 모네로
    • 60,050
    • -0.83%
    • 대시
    • 83,550
    • -0.36%
    • 이더리움 클래식
    • 5,625
    • +0.36%
    • 45.9
    • -1.08%
    • 제트캐시
    • 45,750
    • +0%
    • 비체인
    • 4.24
    • -0.47%
    • 웨이브
    • 1,023
    • +3.0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4
    • +9.01%
    • 비트코인 골드
    • 9,405
    • +2.62%
    • 퀀텀
    • 2,137
    • +0.52%
    • 오미세고
    • 973
    • -0.71%
    • 체인링크
    • 2,980
    • +2.09%
    • 질리카
    • 7.87
    • -0.38%
    • 어거
    • 9,770
    • -0.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