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흔들리는 보수 야권… 한국당 전당대회 연기 ‘내홍’에 바른미래 노선 갈등 표면화

입력 2019-02-10 18:23 수정 2019-02-10 18:31

보수 야당이 흔들리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새 지도부를 뽑는 2·27전당대회를 보름 앞두고 대회 연기를 둘러싼 갈등으로 격랑에 휩싸였고, 바른미래당은 창당 1주년을 맞아 정체성 갈등 봉합을 시도했지만 당 노선에 대한 극명한 입장차를 드러냈다.

한국당 당권 도전을 선언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홍준표 전 대표, 심재철ㆍ안상수ㆍ정우택ㆍ주호영 의원 등 6명은 10일 2·27전당대회 일정을 2주 이상 연기할 것을 요구하고 이 요구가 수용되지 않으면 후보 등록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장소 확보가 문제라면 여의도공원 등 야외라도 무방하다”며 “연기가 결정된 후에는 단 한 번도 거치지 않은 룰 미팅을 열어 세부적인 내용이 협의돼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9일 오후 제주시 미래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청년위원회 발대식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9일 오후 제주시 미래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청년위원회 발대식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전 총리는 전당대회를 예정대로 치러야 한다는 입장이다. 황 전 총리는 지난달 15일 입당 직후 단숨에 보수 야권 최대 기대주로 떠올랐지만, ‘박근혜 표심’이 고스란히 그에게 향하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7일 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유영하 변호사가 방송 인터뷰에서 “박 전 대통령이 황 전 총리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골자의 ‘옥중 박심’을 전하면서 친박계의 표가 몰리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당 일각에서는 박 전 대통령이 탄핵당안 3월 10일을 전후해 친박 신당이 생길 수 있다는 말도 나돈다.

황 전 총리는 페이스북에서 “연관 검색어에 배신론과 한계론이 등장했다. 어느 당권 주자는 황교안이 진박 논란에 휘둘릴 약체 후보라고 폄하한다. 분명히 하는데 모두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저는 새로운 정치를 하고자 한다. 정치인은 지향해야 할 가치와 철학이 투철해야 하고, 새로운 정치는 이를 실천하는 의지와 열정으로부터 시작한다”고 말했다. 전대 연기 문제가 자칫 내홍으로 번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바른미래당이 연 연찬회에선 ‘공동 창업주’ 유승민 전 공동대표의 개혁보수 정체성 확립 주장에 옛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이 반발하고, 유 전 대표도 실망감을 드러내면서 결론 없이 마무리됐다. 손학규 대표는 연찬회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아주 솔직하게 다 열어놓고 이야기했기 때문에 의견 충돌도 많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을 만든 사람인 유승민 의원이 참석해 끝까지 있지 않았는가”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나 민주평화당과의 합당에 선을 그은 유 전 대표와 이를 공공연히 추진하는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의 갈등의 골이 깊어져 당의 진로가 안갯속으로 빠져드는 형국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710,000
    • -1.36%
    • 이더리움
    • 214,200
    • -1.97%
    • 리플
    • 345
    • -1.43%
    • 라이트코인
    • 65,100
    • -2.54%
    • 이오스
    • 3,528
    • -4.52%
    • 비트코인 캐시
    • 267,100
    • +0.11%
    • 스텔라루멘
    • 75.7
    • -1.82%
    • 트론
    • 18.7
    • -4.59%
    • 에이다
    • 57.8
    • -1.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500
    • +7.56%
    • 모네로
    • 62,100
    • +3.41%
    • 대시
    • 84,650
    • +0.12%
    • 이더리움 클래식
    • 5,500
    • -1.87%
    • 44.5
    • -3.26%
    • 제트캐시
    • 44,880
    • -3.34%
    • 비체인
    • 4.09
    • -2.39%
    • 웨이브
    • 1,012
    • -1.6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4
    • -2.31%
    • 비트코인 골드
    • 9,640
    • +1.63%
    • 퀀텀
    • 2,079
    • -2.03%
    • 오미세고
    • 951
    • -1.96%
    • 체인링크
    • 2,757
    • -8.25%
    • 질리카
    • 7.85
    • -0.88%
    • 어거
    • 9,725
    • -0.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