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현대BS&C-현대페이,더밸류와 라돈 관련 MOU 체결

입력 2018-06-15 10:51

▲(아래줄오른쪽부터)현대BS&C 이휴원 회장, 연세대학교 윤방섭 부총장, ㈜더밸류 조승연 대표이사 (윗줄왼쪽부터)​㈜더밸류 조창호 본부장, ㈜더밸류 김선홍 실장, 연세대학교 최항석 환경공학부장, 연세대학교 이해종 보건과학대학장, ​현대BS&C IT 노영주 대표이사, 현대페이 김병철 대표이사, 현대BS&C 건설 김태영 대표이사, 현대BS&C 이성혁 이사, ​양택훈 부장(사진제공=현대BS&C)
▲(아래줄오른쪽부터)현대BS&C 이휴원 회장, 연세대학교 윤방섭 부총장, ㈜더밸류 조승연 대표이사 (윗줄왼쪽부터)​㈜더밸류 조창호 본부장, ㈜더밸류 김선홍 실장, 연세대학교 최항석 환경공학부장, 연세대학교 이해종 보건과학대학장, ​현대BS&C IT 노영주 대표이사, 현대페이 김병철 대표이사, 현대BS&C 건설 김태영 대표이사, 현대BS&C 이성혁 이사, ​양택훈 부장(사진제공=현대BS&C)
현대BS&C와 현대페이는 연세대학교 기술지주자회사인 더밸류와 ‘라돈 관련 실내공기질 모니터링 관리 기술개발 및 실용화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14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로 현대BS&C와 현대페이는 더밸류의 라돈 관련 실내공기질 센서와 개선 제품을 건설 및 IT 서비스 분야에 우선 적용한다. 또 개발중인 Hdac 프라이빗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홈 사업 등의 블록체인 관련 사업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더밸류는 현대BS&C의 건축물 실내공기질 개선 사업에 자문 및 공동연구 활동을 참여한다.

현대BS&C와 현대페이 그리고 연세대학교 더밸류는 상호 핵심역량 접목을 통한 기존 시장의 확장 및 기술ㆍ인력ㆍ장비의 교류를 추진한다. 또 연세대학교 원주캠퍼스의 ‘라돈세이프캠퍼스’ 구축을 위한 상호협력도 진행한다.

미국 EPA(환경보호국)는 1988년 실내 라돈 저감화 법안(IRAA)을 이행했고, 우리나라의 경우 지난해부터 실시한 학교 라돈 측정 의무화와 올해부터 환경부에서 실시한 공동주택 입주 전 라돈 농도 표시 의무화 등 라돈 실내 농도에 대한 인식이 증가하고 있다.

조승연 더밸류 대표(연세대학교 환경공학부 교수)는 “건설 및 IoT, 블록체인 기술을 모든 갖춘 국내 유일의 기업인 현대BS&C ​및 현대페이와 이번 협업 체결을 진행해 좋은 결과물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며 “중장기적으로 라돈센서와 홈IoT 접목을 통한 협력과 더불어 라돈 데이터를 활용한 Hdac 프라이빗 블록체인 분야와의 연계 사업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BS&C 관계자는 “이번 MOU는 당사가 추구하는 친환경 에코 프리미엄 브랜드 가치 창출 및 건설과 IT의 융합이라는 두가지 목적에 부합하는 활동"이라며 "더밸류와의 단계적인 협업을 통해 라돈 관련 친환경 스마트 IoT와 신기술 적용 우수사례로 만들 것”이라고 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40,000
    • -5.44%
    • 이더리움
    • 184,800
    • -8.79%
    • 리플
    • 283
    • -1.74%
    • 라이트코인
    • 58,150
    • -6.06%
    • 이오스
    • 3,184
    • -9.4%
    • 비트코인 캐시
    • 255,500
    • -9.3%
    • 스텔라루멘
    • 69
    • -3.36%
    • 트론
    • 17.6
    • -5.38%
    • 에이다
    • 44
    • -4.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800
    • -6.64%
    • 모네로
    • 61,500
    • -7.59%
    • 대시
    • 69,500
    • -5.31%
    • 이더리움 클래식
    • 4,797
    • -6.12%
    • 44
    • -4.14%
    • 제트캐시
    • 36,050
    • -6.35%
    • 비체인
    • 6.39
    • -7.39%
    • 웨이브
    • 773
    • -5.0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0
    • -7.06%
    • 비트코인 골드
    • 8,100
    • -4.03%
    • 퀀텀
    • 2,009
    • -5.91%
    • 오미세고
    • 944
    • -7.27%
    • 체인링크
    • 2,773
    • -10.03%
    • 질리카
    • 6.88
    • -3.78%
    • 어거
    • 12,630
    • -5.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