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공정위 서면조사 甲이 방해 땐 5000만원 과태료 추진

입력 2016-10-20 16:08

공정거래위원회의 서면실태조사 실효성을 강화하는 입법이 추진된다.

새누리당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인 김상훈 의원은 20일 ‘대규모유통업에서의 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 ‘가맹사업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 ‘하도급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 등 3개 법안의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서면실태조사란 공정위가 현장의 불공정행위 및 부당거래 등을 점검하기 위해 수행하는 감시절차다. 그동안 공정위의 서면실태조사 때 대기업이 압력을 행사해 중소기업 등의 자료 제출을 방해하거나 거짓으로 자료를 제출하게 하는 일이 빈번했으나, 현행법상 이를 제재할 근거가 없었다.

개정안은 공정위가 요구한 자료를 제출하지 않거나 거짓으로 제출한 행위 뿐 아니라 이처럼 중소기업의 자료제출을 방해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과태료 5000만 원을 부과토록 했다.

김 의원은 “이번 개정안이 통과되면 서면실태조사의 실효성이 확보되는 것은 물론, 중소기업 등에 대한 대기업의 부당한 압력 행사를 줄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17,000
    • +0.12%
    • 이더리움
    • 176,700
    • +1.9%
    • 리플
    • 270
    • +1.5%
    • 라이트코인
    • 53,700
    • +0.94%
    • 이오스
    • 3,205
    • +0.03%
    • 비트코인 캐시
    • 250,500
    • +0.72%
    • 스텔라루멘
    • 65.3
    • +0.31%
    • 트론
    • 17.2
    • +0.58%
    • 에이다
    • 45.5
    • +1.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800
    • +0.45%
    • 모네로
    • 63,100
    • -0.08%
    • 대시
    • 61,000
    • +0.91%
    • 이더리움 클래식
    • 4,602
    • +1.54%
    • 42.8
    • +1.18%
    • 제트캐시
    • 34,400
    • -2.13%
    • 비체인
    • 8.16
    • +0.37%
    • 웨이브
    • 682
    • +1.3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3
    • +0.9%
    • 비트코인 골드
    • 7,040
    • -0.56%
    • 퀀텀
    • 2,057
    • +0.39%
    • 오미세고
    • 878
    • -0.11%
    • 체인링크
    • 2,415
    • +1%
    • 질리카
    • 7.78
    • +5.42%
    • 어거
    • 12,270
    • -1.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