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산와대부 지난해 순이익 1527억 '업계 1위'

지난해 일본계 산와대부가 당기순이익 1527억원을 기록해 업계 1위에 올랐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일본계 대부업체인 산와대부는 엔화 약세로 인해 환차이익이 크게 늘면서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1527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705억원)보다 85.7% 증가한 수치다.

또 A&P파이낸셜대부(러시앤캐시), 산와대부(산와머니), 웰컴크레디라인대부(웰컴론), 리드코프(리드코프), 바로크레디트대부(바로바로론) 등 상위 5개사의 총순이익은 3198억원으로 전년(2447억원)에 비해 751억원(30.6%)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웰컴크레디라인은 순이익이 362억원으로 28%(81억원) 증가했고 리드코프가 348억원, 바로바로론이 161억원으로 나타났다.

반면 러시앤캐시로 잘 알려진 A&P파이낸셜은 지난해 9월 결산 기준 당기순이익 841억원을 기록해 상위 대부업체 중 유일하게 순익이 전년보다 100억원가량(10%) 줄었다.

한편 러시앤캐시는 지난 회기에 국내 대부업체 가운데 처음으로 자기자본 1조원을 넘어섰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