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애플도 트리플 카메라 대열 합류...혁신은 아쉬워

폴더블 같은 폼팩터 혁신은 없어

▲아이폰11프로맥스를 소개하고 있는 팀 쿡 애플 CEO. (출처=블룸버그)
▲아이폰11프로맥스를 소개하고 있는 팀 쿡 애플 CEO. (출처=블룸버그)

애플이 아이폰 신제품 아이폰11 시리즈로 트리플 카메라 대열에 합류했다.

애플은 10일(현지)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에 있는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공개한 아이폰11 시리즈를 공개했다.

아이폰 11시리즈의 가장 큰 특징은 트리플 카메라 적용이다.

트리플 카메라 트렌드는 중국 화웨이가 작년 초 먼저 시작한 이후 삼성전자, LG전자 등도 적극적으로 뛰어들면서 대세가 됐다.

아이폰11 프로와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애플 제품 처음으로 트리플 카메라가 도입됐다. 아이폰XR을 계승한 아이폰11에는 후면 듀얼 카메라가 적용됐다.

트리플 카메라는 1200만 화소 광각, 망원, 초광각 카메라로 구성됐다.

새로 추가된 초광각 카메라는 120도 시야각을 지원해 4배 더 넓은 장면을 포착한다. 망원 카메라는 아이폰XS와 비교했을 때 40% 더 많은 양의 빛을 받아들인다.

3가지 렌즈가 포착한 화각 간 전환도 버튼 하나로 쉽게 할 수 있다

전면 카메라에는 1200만 화소 렌즈가 도입돼 4K 비디오와 슬로 모션 비디오를 촬영할 수 있다.

애플은 전면 카메라를 이용한 얼굴 인식 방법인 페이스ID가 좀 더 넓은 각도를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폴더블폰과 비교해봤을 때 애플의 신작은 혁신이 부족하다고 업계는 분석했다.

삼성전자는 6~11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가전박람회 IFA 2019에서 세계 첫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를 전시했다.

갤럭시 폴드는 펼쳤을 때는 갤럭시 스마트폰 중 가장 큰 7.3형 디스플레이로 이용자들에게 확장된 사용성을 제공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785,000
    • -1.21%
    • 이더리움
    • 248,200
    • -1.47%
    • 리플
    • 324
    • -2.41%
    • 라이트코인
    • 87,800
    • +2.09%
    • 이오스
    • 4,510
    • -2.57%
    • 비트코인 캐시
    • 363,700
    • -0.63%
    • 스텔라루멘
    • 79
    • -2.83%
    • 트론
    • 19.9
    • -3.86%
    • 에이다
    • 70.9
    • +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9,200
    • -1.83%
    • 모네로
    • 81,300
    • -3.16%
    • 대시
    • 105,700
    • -5.03%
    • 이더리움 클래식
    • 7,085
    • -1.19%
    • 83.5
    • -1.18%
    • 제트캐시
    • 62,550
    • -2.19%
    • 비체인
    • 5.54
    • -0.89%
    • 웨이브
    • 2,018
    • +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5
    • -1.26%
    • 비트코인 골드
    • 12,910
    • -1.22%
    • 퀀텀
    • 2,646
    • -3.85%
    • 오미세고
    • 1,259
    • -3.52%
    • 체인링크
    • 2,168
    • -0.55%
    • 질리카
    • 11.6
    • -3.33%
    • 어거
    • 12,400
    • -1.8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