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조현준 효성 회장, 탄소섬유 글로벌 시장 확대 나섰다

▲차이나 컴포짓 엑스포 2019에 참가한 효성첨단소재 부스 전경. (사진 제공=효성)
▲차이나 컴포짓 엑스포 2019에 참가한 효성첨단소재 부스 전경. (사진 제공=효성)

조현준 효성 회장이 국내에 이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탄소섬유 알리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효성은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중국 상해에서 열린 ‘차이나 컴포짓 엑스포(China Composites Expo 2019)’에 참가, 효성의 탄소섬유 브랜드 ‘탄섬(TANSOME®)’을 소개했다.

‘차이나 컴포짓 엑스포’는 매년 상해에서 열리는 아시아 최대 국제 복합재료 산업박람회다. 세계 유수의 탄소섬유 제조업체, 주요 복합재료 및 설비업체들이 대거 참가한다.

효성은 이번 전시회에서 전선 심재, 수소차용 고압용기 등 ‘탄섬’으로 만든 제품을 선보이며 효성의 기술력과 품질을 홍보하고 아시아 지역에 ‘탄섬’ 브랜드 인지도를 높였다.

이와 함께 탄소섬유 복합재료 시장의 트렌드를 제시하고 고객들을 직접 만나 거래선 발굴에 나서는 등 고객사들의 주목을 받았다.

조현준 회장은 “탄소섬유 후방산업의 가능성이 무궁무진하고 수소 경제로 탄소섬유의 새로운 시장이 열린 만큼 탄소섬유를 더욱 키워 ‘소재강국 대한민국’ 건설에 한 축을 담당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탄소섬유는 철보다 무게는 4분의 1 수준이지만 강도는 10배 이상 강한 섬유다. 효성은 지난 2011년 국내 기업 최초로 독자 개발에 성공했다.

2013년부터 전북 전주에 연산 2000톤 규모의 탄소섬유 공장을 건립해 운영하고 있으며, 2028년까지 탄소섬유 산업에 총 1조 원을 투자해 연산 2만4000톤까지 생산 능력을 확대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84,000
    • +0.17%
    • 이더리움
    • 253,300
    • +8.25%
    • 리플
    • 361
    • +16.83%
    • 라이트코인
    • 89,850
    • +4.42%
    • 이오스
    • 4,856
    • +1.17%
    • 비트코인 캐시
    • 384,500
    • +5.92%
    • 스텔라루멘
    • 91.3
    • +7.03%
    • 트론
    • 20.9
    • +9.42%
    • 에이다
    • 72.4
    • +6.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400
    • +5.06%
    • 모네로
    • 83,500
    • +2.02%
    • 대시
    • 113,600
    • +4.99%
    • 이더리움 클래식
    • 7,620
    • +3.74%
    • 85.4
    • +4.02%
    • 제트캐시
    • 64,300
    • +3.71%
    • 비체인
    • 5.72
    • +2.69%
    • 웨이브
    • 2,090
    • +4.5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5
    • +7.14%
    • 비트코인 골드
    • 13,560
    • +4.15%
    • 퀀텀
    • 2,780
    • +5.5%
    • 오미세고
    • 1,341
    • +7.62%
    • 체인링크
    • 2,034
    • +9.65%
    • 질리카
    • 12.1
    • +2.54%
    • 어거
    • 12,910
    • +5.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