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뉴욕인사이트] 글로벌 무역전쟁 여파에 증시 출렁일 듯

이번 주(26~30일) 뉴욕증시는 글로벌 무역전쟁의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중국은 지난주 추가 750억 달러어치의 미국산 제품에 대해 5~10%의 관세를 9월과 12월 15일부터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그동안 보류했던 미국산 자동차에 25%, 자동차 부품에 5% 관세를 오는 12월 15일부터 부과하기로 했다.

미국은 즉각 반격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월 1일부터 2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세율을 현재 25%에서 30%로 올리고, 9월 1일부터 부과될 3000억 달러어치의 나머지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도 10%에서 15%로 올린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 기업에 중국 내 생산기지를 미국으로 옮기는 방안을 포함해 중국의 대체처를 찾으라고 지시했다. ‘국가비상경제권법’을 근거로 국교 단절까지 거론하며 위협 수위를 높였다. 1977년 발효된 ‘국제비상경제권법(IEEPA·International Emergency Economic Powers Act)’에 따라 해외 상황이 국가안보나 외교, 경제에 위험을 발생시켰다고 판단되면 대통령은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할 수 있다. 또 자국민에게는 외환거래를 규제할 수 있는 특별권한이 발동된다.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정책국장은 양측의 협상은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무역전쟁 격화에 따른 세계 경기 침체 우려는 갈수록 커지고 있다.

미국과 유럽연합(EU)의 무역 갈등도 이어질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을 포함한 주요 7개국(G7) 정상은 26일까지 정상회담을 연다. 무역정책을 비롯한 각종 이슈에 대한 이견으로 공동성명이 나오지 못할 것이란 우려가 제기된다. G7 회의가 이견을 노출한 채 마무리되면 무역정책을 둘러싼 불확실성은 더 커질 수 있다.

세계 경기 침체 공포도 여전하다. 대표적 경기 침체 신호인 미국 2년과 10년물 국채금리는 지난주까지 2주간 네 차례 역전됐다.

경기 침체 우려가 깊어지면서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감도 커졌다. 그러나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주 잭슨홀 회의 연설에서 공격적인 금리 인하 신호를 주지 않았다.

이탈리아 정국을 비롯한 유럽 정치 상황도 주의가 필요하다. 지난 20일 주세페 콘테 총리가 사임을 선언하면서 극우정당 ‘동맹’과 반체제정당인 ‘오성운동’ 간 연정은 막을 내렸다. 세르조 마타렐라 대통령은 새로운 연정 구성을 위한 정당 간 협상 시한을 오는 27일로 정했다.

오는 10월 말 기한이 다가오는 브렉시트 문제도 불확실성이 여전한 상황이다. 유럽연합(EU)은 영국의 EU 탈퇴인 브렉시트 관련 재협상을 하자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요구를 일축했다.

존슨 총리는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앞으로 보낸 서한에서 브렉시트 합의안의 핵심 쟁점인 아일랜드 ‘백스톱(Backstop·안전장치)’ 폐기를 놓고 재협상을 하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투스크 상임의장은 트위터에 “현실적인 대안을 내놓지 않았다”며 존슨 총리의 제안을 거절했다. 이로써 아무런 협의 없이 EU를 나가는 ‘노 딜 브렉시트’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이다.

26일에는 8월 댈러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제조업지수가 나온다. 27일에는 6월 S&P/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와 8월 소비자신뢰지수, 리치먼드 연은 제조업지수 등이 발표된다. 28일에는 토마스 바킨 리치먼드 연은 총재가 연설한다. 29일에는 2분기 GDP 수정치가 발표된다. 7월 상품수지와 잠정주택판매, 주간 신규실업보험청구자 등도 나온다. 30일에는 7월 PCE 및 개인소득과 8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 확정치, 시카고 구매관리자지수(PMI) 등이 발표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924,000
    • +0.17%
    • 이더리움
    • 251,700
    • -1.91%
    • 리플
    • 332
    • -3.76%
    • 라이트코인
    • 86,100
    • -2.16%
    • 이오스
    • 4,627
    • -2.65%
    • 비트코인 캐시
    • 366,000
    • -1.37%
    • 스텔라루멘
    • 81.2
    • -4.13%
    • 트론
    • 20.7
    • +1.97%
    • 에이다
    • 70.2
    • -2.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1,800
    • -0.91%
    • 모네로
    • 83,950
    • +0.66%
    • 대시
    • 111,300
    • -1.68%
    • 이더리움 클래식
    • 7,175
    • -1.31%
    • 84.5
    • -1.29%
    • 제트캐시
    • 64,350
    • -1.61%
    • 비체인
    • 5.59
    • -1.76%
    • 웨이브
    • 1,998
    • -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8
    • -2.86%
    • 비트코인 골드
    • 13,070
    • -2.32%
    • 퀀텀
    • 2,752
    • -1.01%
    • 오미세고
    • 1,305
    • -1.44%
    • 체인링크
    • 2,179
    • +0.6%
    • 질리카
    • 12
    • +0%
    • 어거
    • 12,680
    • +0.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