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LGU+, 일반 중계보다 16배 선명한 초고화질 야구 생중계…‘U+프로야구’ 개편

8K초고화질 탑재, 화면 확대해도 선수 등번호까지 ‘선명하게’, 주루플레이·불펜상황까지 자세히 본다

(사진제공= LG유플러스)
(사진제공= LG유플러스)

‘U+프로야구’ 서비스가 8K 초고화질과 콘텐츠 확장 등 서비스를 고도화 한다.

LG유플러스는 22일 서울 광화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U+프로야구 서비스 화질·콘텐츠·접근성 전면 개편을 알리며 스포츠 콘텐츠 영역의 확대 의지를 밝혔다.

U+프로야구는 모바일을 통해 다양한 야구 콘텐츠를 볼 수 있는 스포츠 서비스 플랫폼이다. KBO 5경기 실시간 동시 시청과 포지션별 영상, 득점장면 다시보기, 투수vs타자 등 핵심 기능을 제공한다. 5G 특화 콘텐츠인 '경기장 줌인’과 ‘홈 밀착영상’ 서비스도 강점이다.

새로워진 U+프로야구는 △세계 최초 8K 생중계가 보여주는 초현실감 △KBO를 넘어 해외 프로야구 리그로 콘텐츠 확장 △U+모바일tv 연계 및 빠른 생중계를 기반으로 한 이용자 접근성 강화가 추가됐다.

주영준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담당은 “올 KBO 시즌 5G 특화 기능을 기반으로 매월 10% 이상 신규 이용자를 늘려온 U+프로야구가 하반기 다시 한번 진화를 시작한다”라며 “기존 중계 시장에 없던 차별적 서비스로 국내 스포츠 콘텐츠 경쟁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U+프로야구는 세계 최초로 8K(7680x4320) 초고해상도를 야구경기 생중계에 접목해 스포츠 콘텐츠 화질 경쟁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 8K는 4K(UHD, 3840x2160) 보다 4배, 일반 방송에서 쓰이는 2K(Full HD, 1920x1080)보다 16배 더 선명하다. 이용자에게 경기장 직접 관람 수준의 현실감을 제공한다.

8K 화질로 제공되는 ‘경기장 줌인’ 서비스는 이용자들이 보고 싶은 부분을 확대할 때 더욱 활용도가 높다. 야구장 전체 화면에서 특정 부분을 최대 8배까지 늘려 경기장 곳곳을 자유롭게 살펴볼 수 있다. 이를 통해 보고 싶은 선수의 등번호를 선명하게 확인하고, 기존 생중계에서 뚜렷하게 보기 힘들었던 불펜 상황, 주루플레이, 외야 수비수의 움직임까지 보다 실감나게 관람할 수 있다.

8K 시청 중 네트워크 속도 저하 시에는 4K로 자동 전환돼 끊김 없는 고화질 중계를 지원한다.

올 하반기 U+프로야구에서는 해외 경기 콘텐츠를 대폭 확대한다. 지난 20일부터 시작한 미국 메이저리그(MLB) 생중계가 대표적이다. LG유플러스는 U+프로야구에 ‘MLB’관을 새롭게 배치하고, 류현진, 추신수, 최지만(28, 템파베이 레이스) 등 한국 메이저리거 출전 경기를 중심으로 하루 최대 3개 경기를 실시간으로 생중계한다. 또 경기 일정과 대진표를 한눈에 보고, 시청하지 못한 지난 경기의 하이라이트 영상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서비스한다.

LG유플러스는 올 하반기 호주 프로야구리그 ‘ABL(Australian Baseball League)’ 경기 생중계도 시작한다.

이날 간담회에서 LG유플러스는 U+프로야구 콘텐츠의 접근성 확대를 위한 다양한 편의기능도 선보였다. 가장 큰 특징은 ‘U+모바일tv’에 ‘야구 입점관’을 마련한 것. U+모바일tv 고객은 별도로 U+프로야구 앱을 설치하지 않아도 관련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예컨대 U+모바일tv로 영화·드라마 등을 즐기다가 ‘야구 입점관’에서 곧바로 야구 경기를 시청하거나 관련 콘텐츠를 보는 게 가능하다. 다만 5G 특화 기능은 U+프로야구 앱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이달 말부터는 ‘빠른 중계’ 서비스를 도입해 콘텐츠 접근성을 더욱 강화시킨다. 이는 실제 경기 시간과 중계 콘텐츠간 지연 시간을 최소화 하는 기술이다. LG유플러스는 지연시간을 현재보다 70% 감소시켜 리얼타임에 가까운 중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U+프로야구는 지난 6월 누적 이용자 수 1000만 명을 돌파하며 국내 야구 중계 서비스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59,000
    • -0.4%
    • 이더리움
    • 249,000
    • +0.2%
    • 리플
    • 369
    • +8.21%
    • 라이트코인
    • 92,900
    • +4.38%
    • 이오스
    • 4,844
    • -1.96%
    • 비트코인 캐시
    • 385,800
    • +1.13%
    • 스텔라루멘
    • 100
    • +10.5%
    • 트론
    • 21.1
    • +4.98%
    • 에이다
    • 73.9
    • +5.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3,300
    • -1.38%
    • 모네로
    • 86,300
    • +3.35%
    • 대시
    • 113,800
    • +0.53%
    • 이더리움 클래식
    • 7,600
    • +1.33%
    • 86.7
    • +2.12%
    • 제트캐시
    • 64,700
    • +2.62%
    • 비체인
    • 5.73
    • +0.17%
    • 웨이브
    • 2,019
    • -0.2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9
    • +5.05%
    • 비트코인 골드
    • 13,960
    • +3.87%
    • 퀀텀
    • 2,862
    • +4.57%
    • 오미세고
    • 1,380
    • +4.7%
    • 체인링크
    • 2,070
    • +6.65%
    • 질리카
    • 12.5
    • +2.46%
    • 어거
    • 12,960
    • +0.78%
* 24시간 변동률 기준